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3865 0352018081046913865 02 0201001 5.18.12-RELEASE 35 한겨레 42284279

김희중 “이팔성, MB 집무실서 양복 치수 쟀다”…‘비망록’도 확인

글자크기
[한겨레] 서울시장과 대통령 재임 때

집무실에서 고급 양복 맞춰

“비망록, 아는 내에서 전부 정확”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 중의 집사’인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이 검찰 조사에서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의 비망록 내용이 맞다고 확인해준 것으로 밝혀졌다. 김 전 실장은 이 전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재임 때 양복을 맞춰주기 위해 집무실에 사람을 보내 치수를 쟀다고도 진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재판장 정계선)의 심리로 10일 열린 이 전 대통령의 재판에서 검찰은 김희중 전 실장의 검찰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김 전 실장은 “당시 이팔성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가 서울시장이었던 이 전 대통령에게 따로 독대 면담을 잡아 보고하는 것을 보고 수완이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며 “이 전 회장은 서울시향 대표이사였지만 남들 시선에 드러나지 않게 나름대로 대통령 후보 경선 및 본선에서 당선을 위해 열심히 노력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팔성 전 회장에게 22억5000만원과 1230만원 상당의 양복을 뇌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검사가 “그 외에 두 사람이 사적으로 따로 만난 적이 있느냐”고 묻자 김 전 실장은 “이 전 회장이 이 전 대통령의 정장을 맞춰준 적이 있다. 어느 날엔가 이 전 회장이 연락해 대뜸 ’시장님 정장 치수를 재러 언제쯤 가면 좋겠냐’고 물어봐서 일정을 잡아드렸다. 이미 이 전 대통령과 정장을 가봉해주기로 얘기가 돼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실장이 정한 날짜에 고급 맞춤 양복집 직원이 서울시장 집무실에 찾아와 이 전 대통령의 치수를 재고 돌아갔다고 한다. 김 전 실장은 “당시에 굉장히 유명하고 고급스러운 맞춤형 양복집이라고 했다. 이명박 대통령 시절에도 청와대 관저에 가서 대통령 사위 이상주 변호사를 통해 양복을 다시 맞춰줬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이팔성 전 회장은 이 전 대통령 쪽에 양복을 자주 맞춰준 것으로 보인다. 비망록에는 2008년 1월11일 ‘가봉’, 2008년 1월23일 ‘양복전달’ 등의 내용이 나왔다. 이팔성 전 회장도 검찰 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의 양복을 맞춰졌다고 인정했다. 이 전 회장은 “사위까지 가봉해 2008년 1월23일 삼청동 안가로 향했다. 대금은 내가 내는 거로 사모님께 말씀드렸다. 양복 한 벌당 200만원 정도니까 1200만원 정도 되겠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비망록 내용은 제가 아는 범위내에서 전부 정확하다”고 진술하며 비망록의 신빙성을 높였다. 비망록에는 2008년 2월21일 김 전 실장과 식사와 200만원이 적혀있는데, 김 전 실장은 “식사하면서 200만원을 받은 사실을 기재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당선인 신분이었던) 이명박 전 대통령을 잠깐 면담하려고 하는데 일정을 잡아달라고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 취임식 이틀 전인 2008년 2월23일자 비망록에는 통의동 사무실에서 MB 만남, 2시간 동안 대기실에서 웨이팅이라고 나오는데 “통의동 사무실은 당선인 사무실이 맞고 이 전 회장이 꽤 오래 기다리면서 대화한 것도 사실”이라고 김 전 실장은 밝혔다. 이팔성 전 회장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을 만나 “금융위원장, 산업은행장, 국회의원 자리를 얘기했다. 당선인이 의아하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 그즈음 이팔성 전 회장은 비망록에 “모두 즐거운 표정. 나만 제외된 건가. 의리 없는 놈들”이라고 적었는데, 검찰에서 “취임 때까지 두 달 반 사이에 주위 사람들은 하나씩 공직에 내정되는데 접촉할 수 있는 사람은 이상주 변호사와 이상득 국회의원밖에 없었다. 취임식 앞두고 대부분 보직에 대한 내정이 끝난 상태여서 이 변호사와 통화가 잘되지 않아 안 좋은 감정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전 회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취임 전후에 김회중 전 실장에게 인사청탁을 했다고도 한다. 김 전 실장은 “본인이 증권거래소 이사장, 산업은행장으로 임명되기를 희망한다고 얘기했다. 저 외에도 소위 실세라고 불리는 청와대 박영준 기획조정비서관·김백준 총무기획관, 이춘식 국회의원,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등에게도 요청했다고 들었다”고 검찰에서 말했다.

김민경 기자 salmat@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