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0664 0352018081046910664 05 0501001 5.18.7-RELEASE 35 한겨레 0

문경은 감독, 헤인즈를 택하다

글자크기
[한겨레] 에스케이 새 시즌 외국인 선수 확정

득점기계 헤인즈와 단신은 바셋으로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서울 에스케이(SK)가 ‘득점기계’ 애런 헤인즈(37·199㎝)와 재계약했다.

에스케이는 10일 2018~2019시즌 2m 이하의 장신 외국인 선수로 헤인즈와 단신의 오데리언 바셋(32·185㎝)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헤인즈는 2008년 서울 삼성에서 데뷔한 이래 10년 넘게 국내 무대에서 뛰는 대표적인 외국인 선수다. 득점력이 뛰어나 해결사 구실을 할 뿐 아니라, 동료를 활용한 팀 플레이와 영리한 게임 등 다재다능함을 뽐낸다. 나이가 좀 많지만 문경은 감독은 헤인즈의 득점력과 경험을 높이 샀다.

실제 헤인즈는 통산 9628점으로 외국인 선수 가운데 정규 득점 1위에 올라 있고, 국내 선수를 더해도 전체 4위다. 통산 3853개의 튄공잡기로 이 부문 외국인 선수 통산 2위 기록을 갖고 있다.

헤인즈와 호흡을 맞추게 된 단신 선수로는 바셋이 선정됐다. 바셋은 2016~2017시즌 오리온에서 헤인즈와 함께 뛴 적이 있다. 당시 헤인즈와 바셋은 오리온을 정규 2위에 올렸다.

두 선수는 에스케이의 미국 전지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창금 기자 kimck@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오늘의 추천 뉴스]
[▶ 블록체인 미디어 : 코인데스크] [신문구독]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