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08598 0362018081046908598 02 0201001 5.18.12-RELEASE 36 한국일보 0

범정부 폭염대책 추진…학교 등하교 시간 조정 고려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10일 열린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에서 관련 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9월까지 폭염 위기 관리 매뉴얼과 피해 지원 근거를 마련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한다.

행정안전부는 10일 관계 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회의에서 초∙중∙고교가 개학함에 따라 냉방비를 충분히 지원하고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는 등 학생들의 안전 대책을 강화하도록 했다. 노약자와 독거 노인, 쪽방 거주민 등 취약계층 거주지를 집중 방문 점검하고, 살수 활동이나 무더위 쉼터 셔틀버스 운행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건설 노동자가 폭염 속 일을 하지 않도록 지도 감독을 철저히 하고 도로, 철도 등 시설물에 대한 점검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최근 농축산물 피해에 대해서는 긴급대책비 78억원과 특별교부세(특교세) 135억원을 적극 활용하고 피해 상황과 수급 동향을 점검해 사전 수급 관리가 철저히 이뤄지도록 추진한다.

회의를 주재한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폭염 상황에는 낮 시간대 장기간 야외 자원봉사 활동을 자제하고 생수와 휴식 장소를 제공해줄 것을 각 시∙도와 자원봉사센터에 당부했다. 또 폭염 관련 예산이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관계법령상 ‘천재지변 및 그에 준하는 경우’에 적용되는 수의 계약 요건을 폭염 관련 물품 구매 시에도 적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장관은 “이제 정부가 폭염을 재난으로 관리하는 만큼 법적 사무뿐만 아니라 정책 사각지대가 없도록 관계 부처 모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