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08027 0032018081046908027 04 0401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美, 일본에 3번째 원폭 투하 계획했었다…니가타 지역 가능성"

글자크기

도쿄신문, 美공문서 분석…"참상 본 트루먼 대통령이 투하 않기로 결정"

"美, 원폭투하 앞두고 전장 자국군에 계획 시사…'나가사키 등 가지 마라'"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미군이 2차 세계대전 막바지인 1945년 히로시마(廣島)와 나가사키(長崎)에 원자폭탄을 떨어트린 뒤 일본의 다른 지역에 3번째 원자폭탄을 투하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신문은 10일 미국 정부가 공개한 '맨해튼 프로젝트(Manhattan Project)' 관련 공문서 중 당시 기밀 자료였던 '글로브스 문서'를 분석한 결과 추가 원폭 투하 계획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문서는 미군이 나가사키에 원폭을 투하한 다음날인 8월10일 작성된 것이다.

미군의 원폭 계발 계획인 맨해튼 프로젝트를 지휘했던 미 육군 레슬리 글로브스 소장이 조지 마셜 참모총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원자폭탄 히로시마 투하



이 문서는 "폭죽형 원자폭탄(나가사키에 투하한 원자폭탄과 같은 종류)의 다음 폭탄"에 대해 "4일간 정도 제조해서 최종 부품을 미국 뉴멕시코에서 배로 출발시킨다. 17~18일 이후 날씨가 좋은 첫날 (원자폭탄을) 투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문서에는 '제3의 원자폭탄'을 어디에 투하할 계획이었는지는 적혀있지 않았지만, 니가타(新潟) 지역이 표적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도쿄신문은 추정했다.

미국은 그해 7월 시점에서 원자폭탄의 공격 목표를 히로시마, 고쿠라(小倉), 니가타로 정한 바 있다. 이 중 고쿠라는 8월9일 원폭 투하의 당초 목표 지역이었지만, 미국은 시계가 불량하다는 이유로 대신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을 투하했다.

신문은 '글로브스 문서'가 미군 고위급이나 정부 관계자에게 어떻게 전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런 3번째 원자폭탄 투하 계획은 곧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미국 정부 관계자의 일기 등에 따르면 해리 트루먼 당시 미국 대통령은 원폭 투하 후 히로시마의 참상을 사진으로 본 뒤 더 이상의 원자폭탄 투하는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한편, 당시 미국이 일본 부근에 파견된 자국 해군에 나가사키와 히로시마, 고쿠라 등에 들어가지 말 것을 지시하며 원자폭탄 투하 계획을 시사했다는 내용의 공문서도 새로 발견됐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미국 국립공무서관에서 발견된 1945년 8월 1~4일자 통신문 3건에서 "나가사키, 고쿠라, 히로시마의 반경 50마일(약 80㎞)에 들어가지 말 것", "규슈(九州)나 혼슈(本州) 서부에 출격하지 말 것"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고 전했다.

해당 통신문은 태평양 함대 사령관이 일본 부근에 있던 제3함대 사령관에게 보낸 것이다.

통신문을 공개한 시민단체 '공습·전쟁재해를 기록하는 모임 전국 연락회'는 전장에 나가있던 미 해군에 원자폭탄 투하에 관한 정보가 사전에 전달됐다는 것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일본 히로시마 원폭투하 73주년 맞아 희생자 추모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