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894773 1112018081046894773 01 0101001 5.18.7-RELEASE 111 서울경제 44529548

김경수·드루킹 밤 새 대질신문···"킹크랩 시연 봤다"vs"못봤다" 엇갈린 진술

글자크기
서울경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모(49)씨와 대질신문을 이어가고 있다.

특검팀에 따르면 9일 오전 9시30분께부터 시작한 조사는 10일 자정을 넘겨 12시간 이상 이어지고 있다.

김 지사는 9일 오후 8시 30분부터 드루킹과 대면한 상태에서 동시 신문을 받고 있다. 특검팀은 의혹의 핵심 인물인 두 사람의 주장이 서로 완전히 반대되기 때문에 대질신문을 진행하고 있다.

김 지사와 드루킹은 댓글 조작에 사용한 이른바 ‘킹크랩’ 프로그램의 인지·승인 여부를 두고 상반된 진술을 내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드루킹 김씨는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주장했지만, 김 지사는 “킹크랩은 본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이 정치인과 지지자라는 의례적인 관계였을 뿐 댓글조작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으며, 드루킹 김씨는 김 지사가 댓글 조작 범행을 사실상 승인했으며, 인사 청탁 과정에도 관여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김 지사 조사 내용을 분석해 사전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