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894608 1092018081046894608 04 0401001 5.18.12-RELEASE 109 KBS 21385627

프랑스 숙박요식업계 “난민 쉽게 고용하도록 규제완화 필요”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 주요국이 몰려드는 난민으로 고심하는 가운데 프랑스 숙박·요식업계가 난민과 불법체류자들의 취업이 용이하도록 규제를 완화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업계는 객실 청소, 서빙, 주방보조 등 본국에서 기피하는 업종의 구인난을 없애려면 난민도 자유롭게 취업할 수 있게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프랑스호텔업연합회(UMIH) 롤랑 에귀 회장은 공영 AFP통신 인터뷰에서 "이 분야에 인력 부족이 매우 심각하다"면서 "업계에서 사람을 구하기가 힘들어 난민들을 이쪽으로 고용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의 실업률은 10%에 가까울 만큼 실업난이 사회의 주요 문제가 된 지 오래지만, 본국의 청년층은 허드렛일을 꺼리는 경향이 강해 일부 업종에서는 노동력의 수요-공급 불일치가 심각한 상황입니다.

프랑스 호텔·요식업계 관계자들은 지난달 중순께 정부 당국자들과 면담하고 난민과 불법체류자를 쉽게 고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달라고 건의했습니다.

업계는 이 자리에서 프랑스 숙박·요식업에 당장 10만 개의 저임금 일자리가 있다면서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습니다.

현행 이민법상 프랑스에 입국한 난민은 취업허가가 난 뒤에만 직장을 가질 수 있는데, 난민 신청자들은 복잡한 서류작업을 거쳐 9개월의 대기 기간을 보낸 뒤에야 겨우 일자리를 구할 수 있습니다.

작년에 프랑스에 난민신청을 한 사람은 총 10만 명으로 한 해 전보다 17% 늘었습니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정아연기자 (nich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