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892978 0022018080946892978 01 0101001 5.18.12-RELEASE 2 중앙일보 44529548

김경수·드루킹 '진실의 밤'…마주 앉아 대질신문 시작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경수 경남도지사(왼쪽)와 ‘드루킹’ 김모씨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수-드루킹 오후 8시 반 대질신문 시작…진실 공방 돌입


댓글조작 사건의 진실을 두고 상반된 주장을 펼쳐 온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드루킹’ 김동원 씨가 허익범 특별검사팀 조사실에서 직접 진실 공방에 돌입했다.

9일 특검팀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오후 8시 30분께부터 김 지사와 드루킹이 특검 건물 9층 영상녹화 조사실에서 대질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질 조사는 검사나 수사관이 두 사람의 조사실을 수시로 오가며 진술을 맞춰 보는 ‘간접 대질’이 아닌 김 지사와 드루킹이 한 공간에 마주 앉아 진술하는 ‘직접 대질’ 방식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대질조사는 김 지사로부터 사실상 댓글조작을 지시받았다고 주장하는 드루킹과,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고 부인하는 김 지사 중 어떤 것이 진실인지를 확실히 가려내기 위한 방법이다.

양측이 대면한 가운데 진술을 들으며 한쪽의 모순이 드러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해 킹크랩의 운용을 승인 혹은 묵인하는 식으로 댓글조작에 공모했다고 본다.

드루킹 일당이 “김 지사가 당일 오후 8시께 출판사에 도착해 2층 강연장에서 ‘둘리’ 우모씨의 킹크랩 시연을 봤다”는 취지의 공통된 주장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이들은 김 지사가 감탄을 표하거나, 킹크랩 사용을 허락해달라는 드루킹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고 특검에서 진술했다.

반면 김 지사는 당일 느릅나무 출판사를 방문한 사실은 있지만 드루킹이 킹크랩과 같은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보여준 기억은 결코 없다는 일관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더불어 김 지사는 드루킹이 선플 운동을 하는 줄 알았을 뿐, 불법적인 댓글조작을 하는지는 알지 못했다고 밝혀 왔다. 드루킹 측 주장에 “소설 같은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하기도 했다.

이날 대질조사 결과에 따라 두 사람의 법적·정치적 책임의 무게도 크게 달라지는 만큼, 드루킹과 김 지사는 첨예한 진실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중앙일보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특검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특검은 이날 김 지사에 대한 두 번째 소환을 끝으로 그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드루킹과 접촉했던 청와대 인사들을 상대로도 남은 16일간의 1차 수사 기간에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