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890795 0522018080946890795 01 0101001 5.18.16-RELEASE 52 뉴스핌 44529548

특검, 김경수-드루킹 저녁 대질조사 방침…'스모킹건'은 글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필명 '드루킹' 김모(49)씨의 대질조사가 9일 저녁 이뤄질 예정이지만, 이번 조사가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수사 성과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스모킹건'이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특검팀은 9일 오전 9시 30분 김 지사를 2차 소환해 지난 조사때 묻지 못한 질문사항에 대해 보강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같은 날 오후 2시에는 드루킹 김씨도 소환했다.

특검 측 관계자는 이날 "양쪽의 진술이 다른 부분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대질조사를 결정했다"며 "양측이 대질조사에 동의할 경우 저녁식사 후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특검팀은 이번 대질조사를 통해 김 지사가 지난 2016년 2월 댓글순위 조작을 위한 매크로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한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기 때문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드루킹' 김동원씨(왼쪽)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진=뉴스핌DB]


특검은 김씨로부터 확보한 이동식저장장치(USB)에 저장된 김 지사와 김씨의 비밀메신저 대화내역, 당시 국회의원이던 김 지사 운전기사 카드 사용내역 등을 확인하고 김 지사가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김씨와 당시 시연회에 참석했던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들로부터 김 지사가 참석했다는 복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김 지사는 이같은 의혹을 일관되게 부인하고 있다. 김 지사는 첫 소환 당시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했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변했다.

이외에 드루킹 일당 댓글조작 사건을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완강히 부인했다.

김 지사는 실제 첫 소환조사에서도 이같은 입장을 견지하면서 댓글조작 대가로 고위 외교공무원직 인사거래, 6.13 지방선거 도움 요청 등 자신에 대한 의혹을 대부분 반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같은 상황에서 법조계 일각에서는 특검이 유의미한 증거를 제시하지 않으면 대질조사가 이뤄지더라도 양측의 팽팽한 주장 차이가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특검이 엇갈리는 진술을 확인하기 위해 대질조사를 벌인다는 건 어떤 진술이 진실인지 확인할 만한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방증일 수 있다"며 "대질조사에서도 얼마나 의미있는 진술을 이끌어 낼 수 있을 지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1차 수사 기간이 2주 남짓 남은 상황에서 이번 대질신문에서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할 경우 추후 수사 진행은 물론 전체 수사 성과에도 지장을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또다른 법조계 한 관계자는 "남은 시간이 길지 않은데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 등 의혹에 연관된 관련자 조사가 아직 남아있다"며 "이번 조사를 통해 김 지사와 드루킹 간 관계가 명확해져야 이들에 대한 소환 여부도 결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2주 동안 추가 관련자 조사와 디지털포렌식, 기소 준비 등을 끝마쳐야 하는 상황에서 이번 조사에서 제대로 된 성과를 얻지 못한다면 수사가 끝났을 때 '물특검'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brlee19@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