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788385 1092018080446788385 04 0401001 6.0.17-RELEASE 109 KBS 41172987

“러시아 女스파이, 트럼프 대선캠프 참모와도 접촉”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스파이 활동을 한 혐의로 체포된 러시아 여성 마리야 부티나(29)가 2016년 미국 대통령선거 당시 도널드 트럼프 선거캠프 참모와도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티나가 접촉한 인물은 해군 장교 출신으로 조지 W.부시 전 대통령 시절 국방부 대변인을 지내고 트럼프 선거캠프에서 국가안보 담당 참모를 맡았던 J.D.고든(50)이라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미 상원 정보위원회에 제출된 문건과 증언, 직접 취재한 내용 등을 토대로 4일 보도했다.

부티나는 대선 선거일을 몇 주 남겨둔 2016년 9∼10월 고든과 몇 차례 이메일을 주고받는가 하면, 워싱턴에서 열린 록밴드 스틱스(Styx) 공연에 고든의 초대를 받아 관람했다. 고든은 같은 해 10월 자신의 생일파티에 부티나를 초대했다.

고든은 부티나와의 접촉은 "악의가 없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부티나의 변호사 로버트 디스크롤은 이메일을 주고받을 당시 부티나는 학생이었고, 이해관계를 공유할 미국인과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 외의 다른 의미가 없다고 해명했다.

부티나는 러시아와 비밀 연락망을 구축하고 미국 정계에 접촉하기 위해 미 공화당 유력 인사와 동거하면서 인맥을 형성하는 등 불법 요원 활동을 한 혐의로 지난달 15일 체포됐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정연우기자 (nfor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