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719112 0522018080146719112 04 0401001 6.0.16-HOTFIX 52 뉴스핌 41172987

美 펜스 부통령 "2016년 대선 개입 책임은 러시아에 있다"

글자크기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2016년 대선 개입 논란의 책임은 러시아에 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31일(현지시각) 뉴욕서 열린 사이버보안 관련 회의에서 연설에 나선 펜스 부통령은 “러시아가 2016년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면서 “이것은 우리 정보기관의 정확한 판단이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했듯이 우리는 정보기관의 결론을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뉴스핌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31일(현지시각) 뉴욕 맨하탄에서 개최된 미 국토안보부 사이버보안 회담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발언이 현재까지 트럼프 행정부 측에서 나온 러시아 대선 개입 관련 가장 높은 수위의 비난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몇 주 동안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과실에 대해서는 인정한다면서도 러시아의 대선 개입을 부정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등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여왔는데, 이날 펜스 부통령 발언은 이러한 애매한 태도와는 대비되는 행보라는 분석이다.

이날 사이버안보 관련 회의는 일관적인 사이버 보안 전략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초당적인 비판과 올해 중간 선거에서 러시아의 개입이나 해킹 시도를 철저히 차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고조되는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가 마련한 행사다.

회의를 주관한 국토안보부는 은행 및 에너지 기업 등 주요 인프라 시설에 대한 해킹에 노출된 업계들을 보호하기 위한 새로운 센터를 신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wonjiun@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