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674598 0242018073046674598 02 02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0 popular

[지자체장에게 듣는다]성장현 구청장 "용산구 70%이상이 재개발 대상"

글자크기

용산 마스터플랜 완성, 국토부·코레일 협의만 남아

"부동산 과열 우려 만으로 개발 계획 중단돼선 안돼"

용산 공원, '통일공원'으로…드래곤힐 호텔 이전 요청

"용산붕괴 후 안전 중시…건물주 법적 책임도 필요해"

이데일리
[이데일리 김보영 기자] 서울 용산구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진하고 있는 복합 개발사업의 중심이다. 다음달 서울시는 역사공원 조성,국제업무지구 사업 재개 등의 내용을 담은 ‘용산 마스터플랜’을 발표한다. 민선 2기, 5~6기를 포함해 서울시 최초로 4선 구청장에 올라 마지막 임기를 보내고 있는 성장현 용산구청장을 만났다.

◇“마스터플랜, 마지막 협의만 남아…모든 과정 주민 이익 돌아가게 최선”

용산구청 집무실에서 만난 성장현 구청장은 “‘용산 마스터플랜’은 용산의 판도를 바꾸는 차원을 넘어 서울시, 나아가 국가의 판도를 흔드는 변화의 바람”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마스터플랜의 그림은 이미 다 그려졌고 국토교통부 및 코레일과의 협의 마무리 단계만 남아있다. 관할구로 서울시와 보조를 맞추며 적극적인 용산의 변화를 시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1일 리콴유도시상 수상을 위해 방문한 싱가포르에서 ‘용산마스터플랜’의 일부를 소개했다. 서울역 일대부터 용산역까지 349만㎡ 부지를 복합 개발하고 2013년 중단된 국제업무지구 사업을 부활하는 게 골자다.

개발의 계획 윤곽이 드러나자 용산 부동산 시장도 들썩이고 있다. 이 때문에 개발 계획이 오히려 부동산 경쟁 과열을 부추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성 구청장은 “일시적인 경쟁과 과열 때문에 계획 자체를 중단하거나 열기가 식을 때까지 묻어둘 순 없다”며 “용산 뿐 아니라 어느 지역이더라도 개발을 하면 반드시 거칠 수밖에 없는 단계다. 이 또한 지나갈 일이겠지만 과열 현상이 심화하지 않게 신중히 행정 심의 절차를 이어나가는 게 관할구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래된 도심이라 전체 면적의 70% 이상을 재개발·재건축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모든 개발 과정에서 개발업자나 조합이 아닌 주민들에게 이익이 돌아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다. 기존 주민들이 보금자리에서 내몰리지 않게 소형 아파트를 짓는 것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원조성 사업도 최근 한·미 국방당국이 용산기지 내 한미연합사령부를 국방부 영내로 옮길 것에 합의하면서 논의가 본격화하고 있다.

성 구청장은 “용산공원 터는 일제강점기에는 일본군 사령부가, 광복 이후에는 미군이 넘겨받는 등 수십년 간 우리 겨레가 들어갈 수 없던 ‘금단의 땅’이었다”며 “이러한 역사적 의미를 이어 받아 남북 통일 이후의 미래까지 고려한 ‘통일공원’으로 조성하고 싶다”고 했다.

특히 “역사 공원에 미군 잔류시설이 남아있는 건 정서에 맞지 않다. 드래곤 힐 호텔 등 부대 안에 있는 미군 잔류시설들을 부지 밖으로 이전할 수 있게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공원 내에 독도 실물 모형의 시설물을 만들어 주민 편의시설 등을 채울 방안도 구상 중”이라고 덧붙였다.

◇“용산 붕괴 이후 안전 중시…건물 소유주 책임도 물어야”

지난 달 선거를 앞두고 겪은 용산상가 붕괴 사고는 성 구청장이 구정(區政) 계획을 진행함에 있어 속도보다 방향과 안전을 중시하는 계기가 됐다.

성 구청장은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안전에 더 신경 쓰는 계기가 됐다. 다만 사고의 귀책 사유가 어디에 있는지 결론이 나지 않았는데도 사고의 잘못을 관할구에 몰아가는 사회적 분위기에 유감스러운 점도 있다”고 했다. 그는 “예컨대 조합에서 관리하는 시설물들은 구청 관할에 벗어나 안전점검 등 관리에 한계가 있는 애로사항이 있다. 그럼에도 최대한 인명 등 피해가 없게 구청 공무원들이 사시사철 현장 점검에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건물 소유주가 해당 건물에 실거주하고 있지 않아 비어 있는 채 방치돼 있는 집들이 적지 않다”며 “구청에서 수시로 관리하고 책임을 물을 수 있다면 좋겠지만 관리 대상이기 이전에 사유재산인 만큼 상황이 녹록지 않다. 국회 등 정부가 나서서 건물을 사놓고 방치해 사고 등 피해를 낸 건물 소유주들에게 무겁게 책임을 지우는 법 등을 마련하는 움직임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25개 서울 자치구청장중 최고참인 성 구청장은 최근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을 맡아 어깨가 무겁다.

성 구청장은 훈령, 조례 등을 손질함으로써 25개 자치구가 개헌 전에도 지방분권을 어느 정도 실천하고 각종 자치 권한을 위임받을 수 있게 서울시와의 협의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다른 자치구와 연계한 취업, 복지 등 프로젝트 사업에도 관심이 크다.

성 구청장은 “취업이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권역별, 혹은 2~4개 인근 자치구가 모여 힘을 합쳐 프로젝트를 추진하면 훨씬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며 “각 자치구가 지닌 지역적 특성과 장점으로 특정 자치구가 지니지 못한 한계를 보완할 수 있게 도울 수도 있다. 관내에 대학교를 많이 둔 자치구와 회사가 밀집한 자치구가 힘을 합쳐 취업·창업 프로젝트를 실시하는 등 여러 방안들을 고려 중”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성 구청장은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직에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성 구청장은 “지난 10년 간 서울에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을 낸 적이 없다”며 “고심 끝에 4선의 경험,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 자리까지 더한다면 대표 자리 자격이 있다고 판단했다. 전국 지자체와 중앙정부 간 소통도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