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627485 0012018072646627485 01 0101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popular

[서울 기초단체장 인터뷰]성장현 용산구청장 “용산공원 내 미군호텔도 옮겨야”

글자크기

독도 실물모형 건축물 구상

개발 땐 원주민 최대한 보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는 ‘용산공원’ 조성부터 국제업무지구를 포함한 대규모 개발사업까지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 최근 한·미 국방당국이 용산기지 내 한미연합사령부를 국방부 영내로 옮기기로 합의하면서 용산기지 터에 조성될 용산공원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달에는 서울시가 용산역 일대 349만㎡ 부지를 복합 개발하는 내용의 ‘용산 마스터플랜’을 발표할 예정이다.

26일 용산구청에서 가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성장현 용산구청장(63·사진)은 “용산에는 지금 최초의 국가공원 조성 사업과 경부선 지하화를 비롯해서 국제업무지구 등 개발사업에 이르기까지 거대한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면서 “용산공원 조성과 개발사업은 첫 발을 어떻게 내디딜 것인지가 중요하다. 관할구로서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등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겠다”고 말했다.

“용산공원 터는 일제강점기에는 일본군 사령부가 차지했고, 광복 이후엔 미군이 이를 넘겨받아 우리 땅이면서도 우리가 들어갈 수 없는 ‘금단의 땅’이었어요. 용산공원 조성은 ‘금단의 땅’을 국민에게 돌려주는 역사적 의미도 있습니다. 그래서 이름도 남북 통일 이후까지 생각해서 ‘통일공원’으로 했으면 합니다.”

성 구청장은 국가공원으로 조성되는 용산공원에 미군 잔류시설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용산공원 한가운데에 미군 숙박시설인 드래곤힐호텔이 잔류한다는 것은 국민 정서상으로도 맞지 않는다”며 “드래곤힐호텔을 포함해 부대 안에 있는 잔류시설을 모두 부지 밖으로 이전시켜 온전한 공원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 구청장은 용산공원 안에 독도 실물 모형의 시설물을 만들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그는 “독도 실물 모형을 한 시설 안에 영화관, 세미나실, 주민 편의시설 등을 만드는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며 “국가공원이지만 주민·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용산공원협력단’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개발 호재를 맞아 용산의 부동산 시장도 들썩이고 있다. 성 구청장은 “용산구는 구도심이라 전체 면적 70% 이상이 재개발·재건축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개발업자나 조합이 아닌 주민에게 이익이 많이 돌아가게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원주민들이 보금자리에서 내몰리지 않도록 소형 아파트를 짓겠다”고 말했다.

성 구청장은 민선 2기까지 포함하면 4선 구청장이다. 그가 구청장이 된 후 내세운 슬로건은 ‘세계의 중심 이제는 용산시대’다. 성 구청장은 “이제 남북협력 시대다. 경의선이 연결되면 유럽에서 관광객들이 기차를 타고 와서 처음 내리는 곳, 한국 관광객들이 기차를 타고 유럽으로 출발하는 곳이 용산”이라며 “‘세계의 중심 용산’은 터무니없는 말이 아니다. 용산을 세계가 주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 초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에 선출된 성 구청장은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에 권한을 내줘야 한다. 서울시에도 자치구에 권한을 대폭 이양하라고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글 이명희·사진 권도현 기자 minsu@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