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534268 0532018072346534268 04 0401001 6.0.16-HOTFIX 53 노컷뉴스 41172987

재부상하는 '러시아 스캔들'…이번엔 트럼프 캠프 외교고문

글자크기
워싱턴=CBS노컷뉴스 장규석 특파원

노컷뉴스

뉴욕타임즈가 공개한 FBI의 감청영장 신청서 (자료=뉴욕타임즈NYT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럼프 대선 캠프의 외교정책 고문으로 활동한 카터 페이지가 러시아 정부를 위해 일했다는 강한 의혹을 받아 미 연방수사국(FBI)의 감청 대상이 된 사실이 드러났다.

이를 계기로 트럼프 대선 캠프의 러시아 연루설,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이 또다시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FBI가 선거 캠프를 염탐해온 사실이 드러난 것이라며 역공에 나섰다.

뉴욕타임즈(NYT)는 21일(현지시간) FBI가 미 해외정보감시법원에 제출한 카터 페이지에 대한 감청영장 신청서를 입수해 공개했다. 신청서에는 카터 페이지가 ‘외국세력(러시아)의 요원으로, 비밀스런 정보활동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적시돼 있다.

또 러시아 정부는 2016년 미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치려 했고, FBI는 ‘카터 페이지가 러시아 정부의 포섭 대상이었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FBI가 트럼프 대선 캠프의 외교정책 고문이 러시아 정부와 연계돼 있다는 정황을 잡고 감청영장을 법원에 신청했고, 영장이 발부됐다는 것은 그만큼 수사당국이 많은 정황을 확보하고 있었다는 뜻이 된다.

최근 로버트 뮬러 특검은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 민주당의 컴퓨터를 해킹한 협의로 러시아군 정보요원 12명을 무더기 기소했다.

또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특검 수사에 협조하기로 한 상황에서 대선 캠프 외교고문의 러시아 연루설이 추가로 제기되면서, 한동안 가라앉는 듯 했던 러시아 스캔들이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하고 있다.

그러나 카터 페이지는 다음날인 22일(현지시간) CNN과의 인터뷰에서 “상상 속에서도 내가 외국세력의 요원이었던 적이 없다”며 자신과 러시아 정부와의 연관설을 강력히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히려 이번 건을 역공의 기회로 활용하고 있다. 그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선 캠프가 힐러리 클린턴과 민주당의 정치적 이득을 위해 감시를 당해왔다는 정황이 점점 더 짙어지고 있다”며 “공화당은 이제 더 세게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오바마 전 대통령이 대선 전에 러시아에 대해 알고 있었다면, 왜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고, 우리 캠프에 말해주지 않았을까”라며 “그것은 모든 것이 큰 사기극이었기 때문이고 힐러리가 이길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역공을 펼쳤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