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527407 0372018072346527407 04 04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41172987

트럼프, 러 대선개입-성추문-대북 ‘악재’ 연발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거캠프 고문 대상 FBI 감청영장 신청서 공개

러시아 스캔들 계속…‘푸틴 편들기’·‘스파이 체포’

성인잡지 모델 ‘입막음용 합의금’ 녹음본 등장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달아 ‘악재’를 맞고 있다. 러시아의 2016년 미 대선개입을 부정해 여론의 질타를 받는 가운데 의혹에 힘을 싣는 서류와 관련 인물이 계속 등장하고 있다. 성추문 의혹에 더해 대북정책, 무역전쟁에 대한 회의론도 가세하면서 워싱턴 정가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1일(현지시간) 트럼프 선거캠프 외교정책 고문이었던 카터 페이지에 대한 미 연방수사국(FBI)의 감청영장 신청서를 입수, “FBI는 페이지를 러시아 정부의 포섭 대상으로 봤다”고 보도했다. 이 서류에는 “페이지가 정보요원을 포함해 러시아 정부 관리와 관계를 맺고 있다”, “그가 러시아 정부와 협력해 공모하고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 서류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는 미 정보기관의 결론 대신 이를 부인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편을 들다 거센 역풍을 맞은 가운데 나온 것이다. 또 시기적으로는 러시아의 미 대선개입 혐의를 수사하는 미 검찰이 지난 15일 20대 러시아 여성인 마리아 부티나를 간첩행위 혐의로 체포한 직후다. 미 언론들은 러시아 신흥재벌의 지원을 받은 부티나가 성관계 등을 미끼로 미 정치권 유력인사와 인맥을 쌓고 연방준비제도(Fed), 재무부 고위 당국자와 접촉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달아 터져 나오는 ‘러시아 스캔들’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그는 트위터에 “(FBI의 감청영장 신청서는) 우스꽝스럽게도 심하게 수정됐다. 법무부와 FBI가 연방법원을 속였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마녀 사냥’, ‘사기’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성추문 스캔들’도 현재진행형이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 변호사가 미 대선 2개월 전에 성인잡지 모델 캐런 맥두걸에게 ‘내연관계 입막음용 합의금’을 지급하는 문제를 논의했고, 이와 관련해 변호사가 녹음한 내용이 FBI의 손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금 지급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는지 판단할 수 있는 주요 단서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 정가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통상·이민정책에 대한 반발과 회의론도 확산하고 있다. 특히 대북 관계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세간의 우려를 인식, 대외적으로는 협상이 성공적이었다고 말하지만 사적인 자리에서는 별다른 진척이 없는 상황에 노기를 드러내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백악관 관리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y2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