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522920 0672018072346522920 04 0403001 6.0.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41172987

FBI "트럼프 대선캠프 고문, 러시아와 협력·공모"

글자크기

NYT, FBI 문서 공개 "페이지, 러시아 정부 관리와 관계"

"모스크바서 對 러시아 제재 해제, 트럼프 '파일' 논의"

아시아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일했던 인사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연루됐다는 내용이 담긴 미 연방수사국(FBI)의 문서가 공개됐다. 사진은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이 지난해 9월 28일 워싱턴 D.C. FBI 본부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연설을 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일했던 인사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연루됐다는 내용이 담긴 미 연방수사국(FBI)의 문서가 공개됐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정보공개청구 소송을 통해 트럼프 선거캠프의 외교정책 고문이었던 카터 페이지에 대한 FBI의 감청 영장 신청서를 입수했다며 그 내용을 보도했다.

이는 FBI가 2016년 10월 해외정보감시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올해 초 기밀에서 해제됐다.

이 서류에는 페이지가 러시아 정부의 포섭 대상이었다고 FBI가 믿고 있고, “미 형법을 위반, 2016년 미 대선의 결과를 훼손하고 영향을 미친다”고 돼 있다.

아울러 “페이지는 정보 요원들을 포함해 러시아 정부 관리들과 관계를 맺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페이지와 아마도 다른 트럼프 대선캠프 관계자와 협력하려고 시도했다”, “페이지는 러시아 정부와 협력하며 공모하고 있다” 등의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와 함께 페이지가 2016년 7월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했을 때 러시아 고위관계자 2명을 만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대(對) 러시아 제재 해제나 러시아 정부가 가지고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 관련 ‘낯 뜨거운’ 정보 파일 등이 논의됐다는 주장도 담겨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파일’의 존재 여부는 지난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도 제기됐고, 이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답했다.

페이지는 러시아 정보원이라는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며 FBI가 첫 감청 영장을 신청한 지 2년이 다 되도록 범죄 혐의로 기소되지 않았다고 NYT는 전했다. 법무부와 FBI는 페이지에 대한 감청 영장을 3차례 갱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내통설에 연루된 페이지에 대한 감청은 올해 초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사안이다.

공화당은 FBI가 권한을 남용해 부적절하게 감청 영장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FBI가 해외정보감시법(FISA)을 남용했는데도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제대로 대처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영장 신청서는) 우스꽝스럽게도 심하게 수정됐다. 법무부와 FBI가 연방법원을 속였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마녀 사냥’ ‘사기’라고 비판한 뒤 “사악한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트럼프 대선캠프를 불법적으로 염탐(감시)한 정황이 짙어지고 있다”며 “공화당은 이제 강하게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2016년 미 대선에 불법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위해 러시아와 트럼프 선거캠프의 고위인사인 카터 페이지가 협조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