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519366 0032018072246519366 04 04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41172987

"트럼프 대선캠프 고문, 러시아와 협력·공모" FBI 문서 공개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일했던 인사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연루됐다는 내용이 담긴 미 연방수사국(FBI)의 문서가 공개됐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정보공개청구 소송을 통해 트럼프 선거캠프의 외교정책 고문이었던 카터 페이지에 대한 FBI의 감청 영장 신청서를 입수했다며 그 내용을 보도했다.

이는 FBI가 2016년 10월 해외정보감시법원에 제출한 것으로, 올해 초 기밀에서 해제됐다.

이 서류에는 페이지가 러시아 정부의 포섭 대상이었다고 FBI가 믿는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미 형법을 위반, 2016년 미 대선의 결과를 훼손하고 영향을 미친다"고 언급돼 있다.

이와 함께 "페이지는 정보 요원들을 포함해 러시아 정부 관리들과 관계를 맺고 있다", "페이지는 러시아 정부와 협력하며 공모하고 있다"는 FBI의 설명도 있다.

연합뉴스

커지는 러 美대선 개입 의혹 파문[연합뉴스TV 제공 자료]



페이지는 러시아 정보원이라는 의혹을 부인하고 있으며 FBI가 첫 감청 영장을 신청한 지 2년이 다 되도록 범죄 혐의로 기소되지 않았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법무부와 FBI는 페이지에 대한 감청 영장을 3차례 갱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내통설에 연루된 페이지에 대한 감청은 올해 초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사안이다.

공화당은 FBI가 권한을 남용해 부적절하게 감청 영장을 받았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FBI가 해외정보감시법(FISA)을 남용했는데도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제대로 대처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이번에 페이지 감청 영장 내용이 공개되자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인 낸시 펠로시 의원은 "2016년 미 대선에 불법적으로 영향을 미치기 위해 러시아와 트럼프 선거캠프의 고위인사인 카터 페이지가 협조했다는 명백한 증거"라고 말했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