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457239 0562018071946457239 04 0403003 6.0.16-HOTFIX 56 세계일보 41172987

'아차' 싶었던 트럼프 "푸틴에게 美 대선 개입 책임 추궁과 함께 경고했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미러 정상회담 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지나친 저자세를 취한 반면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미국 정보당국의 보고를 무시하는 듯한 태도를 취해 여론의 몰매를 맞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을 엄히 추궁했다"며 뒤늦은 수습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에게 직접적인 책임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왜냐하면, 그가 나라를 책임지고 있기 때문이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이것(선거개입)을 받아들일 수 없고 그것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는 점을 그에게 알렸다"며 러시아가 미국 선거에 개입한다면 참지 않을 것임을 푸틴 대통령에게 경고했다고 전했다.

미국 정보기관 보고를 불신하는 듯한 말을 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의 행동(개입)이 선거결과에는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았지만, 여러 번 말했듯이 러시아가 2016년 선거에 개입했다는 정보당국의 결론을 받아들인다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AP 뉴시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