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6219 0022018071346346219 01 0101001 5.18.7-RELEASE 2 중앙일보 0

김정은이 바라봤던 야경…그 자리 다시 찾아간 文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오후 10시 30분(현지 시각)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 전망대를 관람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북ㆍ미 정상회담 때 방문한 것과 똑같은 동선이다.

중앙일보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밤 국빈 만찬을 마친 후 마리나 베이 샌즈 전망대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이곳은 6·12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했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문했던 곳이어서 눈길을 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밤 싱가포르의 여러 명소를 참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전망대에 올라 시내의 야경을 부감하는 김 위원장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문 대통령 내외가 어젯밤 할리마야콥 대통령과 국빈만찬을 마치고서 오후 10시 30분께 마리나베이 샌즈 전망대를 관람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도 당시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밤 깜짝 외출을 해 화제를 모았다. 김 위원장의 동선은 마리나 베이에 위치한 ‘가든스바이 더 베이 식물원→마니라베이 샌즈 호텔 타워→에스플레네이드’ 등이었다.

당시 김 위원장의 등장에 SNS에서는 김 위원장을 목격하고 인사를 나눴다는 목격담과 동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12일 밤 ‘깜짝 외출’을 이날 청와대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현장을 찾는 사진과 함께 “마리나베이 샌즈는 우리나라 건설사가 지은 싱가포르의 랜드마크”라며 “57층 규모의 건물 3개 위에 거대한 배 모양의 스카이파크에서 도시의 야경을 한눈에 볼 수 있어 싱가포르를 상징하는 건축물 중 하나로 통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북ㆍ미 회담 당시 김정은 위원장도 찾아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문 대통령 내외, 마리나 베인 샌즈 전망대 방문 12일 싱가포르에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대통령과 김정숙여사는 싱가포르 대통령의 국빈 만찬을 마치고 마리나 베인 샌즈 전망대를 방문했다.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교장관이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김 위원장은 이날 마리나베이샌즈에 있는 플라워돔과 가든스바이더베이 식물원을 방문했다. 사진 속 김 위원장과 발라크리쉬난 외교장관이 환하게 웃고 있다.(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 건물은 쌍용건설이 단독으로 시공했다. 국내 건설사 해외 단일 건축 수주 금액 중 최대인 1조원 규모의 프로젝트였다. 특히 쌍용건설은 지난 1994년 12월 국내기업 최초로 나진~선봉 자유무역 지대사회간접자본 건설에 참여해 북한과 합의하는 등 대북 경제협력 경험도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국빈방문 마지막 날 일정으로 싱가포르의 여론주도층 400여 명을 상대로 한 ‘싱가포르 렉처’ 연설을 한다.

중앙일보

싱가포르 국빈방문 마지막 밤, 공식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수행원들과 마리나베이샌즈를 찾았습니다. 기념사진 찰칵! 청와대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북한 노동신문이 지난 11일(현지시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전망대 등 관광명소를 둘러봤다고 12일 전했다.(노동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이 아세안의 평화ㆍ번영과 연결되고, 결국 한반도 신경제지도와도 관련이 있다는 설명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반도 신경제지도’는 문 대통령이 밝힌 대북 경제협력 모델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해제 이후 이어질 대북 경협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그는 12일 할리마야콥 대통령 및 리셴룽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ㆍ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북한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처를 해나가는 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다.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