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5763 0232018071346345763 01 0102001 5.18.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문 대통령 부부, 마리나베이샌즈 전망대 찾아 '망중한'

글자크기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 전날 찾아 화제 됐던 싱가포르 관광 명소

아시아경제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2일 밤 국빈 만찬을 마친 뒤 싱가포르의 관광 명소인 마리나 베이 샌즈 전망대를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이곳은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문해 화제가 됐다. 사진=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2일 밤(현지 시간) 관광 명소인 마리나 베이 샌즈 전망대를 찾아 망중한을 즐겼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문 대통령 내외가 어젯밤 할리마 야콥 대통령과 국빈 만찬을 마치고 오후 10시 30분경 마리나 베이 샌즈 전망대를 관람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과 함께 1시간 가량 호텔 전망대와 가든스바이더베이 등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전망대에서는 강 장관과 함께 '셀카'를 찍었으며, 호텔 로비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시민들이 환호하자 손을 들어 인사를 하기도 했다.

이곳은 북·미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 전날 '깜짝 방문'한 곳이기도 하다.

당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호텔 전망대에서 대화하는 모습, 호텔의 초대형 식물원인 가든스바이더베이에서 '셀카'를 찍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화제가 됐다.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은 57층 규모 건물 3동 위에 거대한 배 모양의 스카이파크(Sky Park)가 떠 있는 외관으로 유명하다.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건축물로 쌍용건설이 시공에 참여했다.

싱가포르=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