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4813 0242018071346344813 01 0101001 5.18.11-RELEASE 24 이데일리 0

김성태 "한국당에 잔류파 없다…친박·비박만 존재할 뿐"

글자크기

13일 친박 겨냥 "기고만장 두고만 볼 수 없다"

"쇄신·변화 흔드는 행위에 단호히 대처할 것"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3일 전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재심임을 요구했던 일부 의원들을 향해 “과거 호가호위한 세력들이 어떤 명목의 이름으로도 한국당의 쇄신과 변화를 흔드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한 공세를 정략적 행위라고 일축하는 동시에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의지를 거듭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 대행은 이날 원내대책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면서 “정략적 의도로 당을 흔들고 자신들의 정치적 의도를 충족하기 위한 행위에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국민들은 한국당이 다시 태어나기 위한 진정한 쇄신과 변화를 원한다”며 “그 쇄신과 변화를 거부하는 것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정략적 목적만을 위해 당내 갈등을 일으키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게 싸우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고 민망해서 대응하기 싫었다”면서도 “기고만장한 그 모습을 더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또 “혁신 비대위로 가는 길은 이제 중단 없이 계속 갈 것”이라며 “5번의 의총을 겪어오면서 끊임없이 약속한 사안. 비대위 출범을 뒤엎으려는 작태는 납득하거나 이해하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당에 잔류파라는 것은 저는 들어보지 못했다”며 “친박(박근혜)과 비박만 존재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은 오는 16일 다시 한 번 의총을 열고 비대위원장 후보를 포함해 비대위 권한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지만, 친박계와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 간 내홍 등으로 인해 결론을 내릴 수 있을지는 불투명해 보인다. 실제로 비대위 준비위가 비대위원장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와 김성원 의원·박찬종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이용구 당무감사위원장·전희경 의원(가나다 순)을 선정했지만, 전날 의총에서는 김 대행 거취 문제 공방으로 이들에 대한 제대로 된 논의조차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