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1736 0102018071346341736 04 0401001 5.18.13-RELEASE 10 서울신문 46746281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 월급으로 산 것은 고작 참치캔 한개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네수엘라 경제의 민낯을 보여주는 1장의 사진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중남미 언론은 소피아라는 이름을 가진 베네수엘라 여성이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사진을 소개했다.

마트에서 파는 참치 캔을 찍은 평범한 사진이지만 덧붙인 설명은 주목할 만하다. 소피아는 사진에 "베네수엘라의 최저임금을 그래픽으로 표현한 것"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사진을 보면 중량 140g짜리 참치캔의 가격은 510만 볼리바르다. 암시장에서 미화로 환전하면 쥘 수 있는 돈은 1.5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약 1690원이다. 결코 비싸다고 할 수는 없지만 문제는 소득이다.

베네수엘라의 최저임금 519만6000볼리바르(1개월 기준)다. 1개월 열심히 일해봤자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라면 살 수 있는 건 달랑 참치캔 1개인 셈이다.

1999년 2월 우고 차베스 대통령이 취임하고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이 정권을 이어 받은 지금까지 20년간 베네수엘라의 최저임금은 42번 인상됐다.

마지막으로 최저임금이 오른 건 지난달 20일이다. 1월과 3월, 5월에 이어 올해 들어 벌써 4번째 최저임금 인상이다. 지난달 마두로 대통령은 선심을 쓰듯 "300만 노동자들에게 임금을 올려주겠다"면서 최저임금을 103% 올렸다.

그러나 생계를 유지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게 1장의 사진으로 확인되면서 베네수엘라 경제의 현주소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베네수엘라에서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는 전체의 절반에 이른다.

사진=솦아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