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1437 0032018071346341437 02 0204004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남의 차만 보면…" 상습 차량털이범 잇따라 붙잡혀

글자크기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주택가, 농로 등을 돌아다니면서 다른 사람의 차에 침입,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차량털이범이 잇따라 붙잡혔다.

연합뉴스

차량털이(일러스트)



대구 수성경찰서는 13일 주차된 차의 창문을 부수거나 문을 따고 들어가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A(35·무직)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 15일 오전 9시 50분께 경북 영천시 금호읍 포도밭 입구에 세워져 있던 아반떼 승용차 조수석 창문을 망치로 깨고 침입해 현금 150만원을 훔쳤다.

또 비슷한 수법으로 지난 3월 초부터 최근까지 대구 수성구와 동구, 경북 경산, 영천 지역을 훔친 오토바이를 타고 돌아다니며 30차례에 걸쳐 1천79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훔친 물품에는 승용차 2대와 오토바이 1대, 자전거 1대도 포함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용의자가 승용차까지 훔친 것을 확인하고 경로를 추적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범행 도중 차 경보음이 울리는데도 아랑곳하지 않고 범행을 했고 훔친 돈은 생활비와 유흥비 등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 강북경찰서도 지난 5월 하순부터 한 달여간 북구 일대를 돌아다니면서 문이 잠겨있지 않은 차 13대에서 73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로 B(28)씨를 구속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