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1423 0372018071346341423 03 0302001 5.18.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삼성증권, 국내 증권사 컨소시엄 중 역대 최대규모 인프라 투자 인수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삼성-IPM 컨소시엄이 프랑스 덩케르크에 위치한 LNG터미널 지분인수를 위해 프랑스 파리에서 현지시간 12일 오후 지분계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삼성증권 구성훈 대표와 프랑스 전력공사 EDF의 M&A 본부장 에므릭 듀콥(Aymeric DUCROCQ).[사진=삼성증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IBK證, 삼성자산운용 등과 함께 佛 덩케르크 LNG터미널 지분 39%(8천억 규모) 인수

- 유로화 자산 저평가 인식에 인프라 사업의 低 리스크 장점 더해져 기관투자가 관심고조

- 부동산에 집중된 국내기관투자가들의 대체투자니즈를 인프라로 확산시키는 계기 될 듯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삼성증권은 프랑스 파리에서 12일(현지시간)에 삼성-IPM컨소시엄이 프랑스 덩케르크 항구에 있는 액화천연가스(LNG)터미널의 지분인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IPM컨소시엄에는 삼성증권과 IBK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삼성자산운용이 들어가 있다.

이번 딜은 프랑스 전력공사와 에너지그룹 토탈이 보유하던 1조5000억원 상당의 LNG 터미널 지분 75%를, 삼성증권 컨소시엄과 벨기에 에너지그룹 플럭시스 컨소시엄이 각각 39.24%와 35.76%씩 나눠서 인수하는 초대형 프로젝트이다. 국내 증권사 컨소시엄 중 역대 최대 규모의 인프라 투자이다.

덩케르크 LNG터미널은 유럽에서 2번째로 큰 규모로 프랑스와 벨기에 전체 LNG 소비량의 20%를 담당하고 있어 프랑스 정부의 전략자산으로 보호받고 있으며, 가스공급ㆍLNG터미널 전문기업인 플럭시스가 운영을 맡고 있어 안정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증권은 이번에 인수한 지분을 기관투자가의 수요에 맞춰 지분펀드와 대출펀드 등의 형태로 구조화해 공급할 계획이며, 지분펀드의 경우 기대수익이(유로화 수령기준) 연7%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최근 기관투자가들 사이에서 미국 대비 유로화자산이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다는 인식과 함께 그간 대체투자가 부동산 위주로만 진행됐다는 우려가 있다”며 “이번 덩케르크 LNG 터미널의 경우 인프라 특유의 높은 안정성과 유로화 자산의 장점이 부각되고 있어 인수 사실이 알려진 후 기관투자가들의 사전문의가 이어지는 등 관심이 큰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이번 인수의 실사단계에서 이미 한국가스기술공사로 부터 기술검토를 마친바 있으며, 운영 단계에서도 한국가스공사의 자문을 제공받아 사업 운영의 안정성을 더욱 보강할 계획이다.

raw@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