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1121 0142018071346341121 03 0307001 5.18.1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취준생 희망고문 1위 “연락 드리겠습니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사진=잡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준생 87.5%가 취업 준비 중 안될 것을 알면서도 될 것 같은 희망으로 고통 받는 이른바 ‘희망고문’을 겪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준생들을 가장 괴롭히는 희망고문 1위에는 면접관이나 인사담당자들의 “연락 드리겠습니다”라는 기약 없는 약속이 꼽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2250명을 대상으로 ‘취업 희망고문’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의 공동 설문조사 결과, 취준생 87.5%가 ‘취업 준비를 하면서 희망고문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취준생들이 느낀 희망고문(복수응답, 이하 응답률) 1위는 ‘연락 드리겠습니다라는 기약 업는 면접관, 인사담당자의 기약 없는 약속(46.8%)’이 차지했다. 2위는 O명, OO명 등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아 ‘정확히 알 수 없는 채용규모(38.9%)’가, 3위는 ‘너무나 호의적이었던 면접관의 반응 및 태도(32.7%)’가 각각 차지했다.

또 ‘부족해서가 아니라는 이유를 알 수 없는 불합격 통보(30.0%)’와 ‘일단은 스펙을 안본다는 말 뿐인 채용방침(29.0%)’, ‘준비하면 취업될 거라는 각종 자격증과 공인 점수 등의 스펙들(20.3%)’도 헛된 기대로 취준생을 괴롭히는 대표적인 희망고문이었다.

이런 희망고문들은 취준생들로 하여금 차라리 취업을 포기하고 싶다고 느끼게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조사에 참여한 취준생의 72.4%가 실제로 ‘차라리 취업을 포기하고 싶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답한 것. 취업을 준비해 온 기간이 길수록 이러한 유혹을 느낀 경험도 많아졌다. 즉 취업준비 기간이 3개월 미만인 취준생 그룹에서는 ‘취업을 포기하고 싶은 적이 있었다’는 응답이 60.6%로 비교적 낮았지만, 준비기간에 따라 점차 비중이 증가하면서 1년 이상 준비 중인 취준생 그룹에서는 무려 83.5%에 달했다.

취준생들은 언제 가장 취업을 포기하고 싶다고 느낄까? 잡코리아 설문 결과 취업을 포기하고 싶다고 느끼는 순간(복수응답) 1위를 ‘불합격 소식만 연이어 들려올 때(44.3%)’가 차지했다. 이어 ‘취업에 성공한 친구, 지인들의 소식 속에 나만 제자리일 때(40.2%)'와 ‘기약 없는 합격소식을 마냥 기다리고만 있을 때(36.6%)'가 각각 취업을 포기하고 싶은 순간 2, 3위를 다퉜다.

한편 취준생 14.3%는 기한 없이 취업준비에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공동조사에서 취준생들에게 ‘언제까지 취업 준비를 계속할지’ 기한을 물은 결과 14.3%의 취준생이 ‘기한 없이 될 때까지 계속할 것’이라고 밝힌 것. 특히 1년 이상 장기 취준생들의 경우 ‘기한 없이 계속’을 선택한 응답 비중이 23.0%로 다른 취준생들의 약 두 배 수준으로 높았다. 반면 구체적인 기한을 밝힌 응답 중에는 ‘올해 안에’가 38.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올 하반기 공채시즌(9~10월) 내’가 21.0%, ‘내년 상반기 공채시즌(3~4월) 내’가 12.7%의 순으로 이어졌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