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0298 0722018071346340298 02 0201001 5.18.13-RELEASE 72 JTBC 0

"지각 피하려 과속"…김해공항 사고 가해자는 항공사 직원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이틀 전, 부산 김해공항에서 승용차에 부딪힌 택시 기사가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운전자는 항공사 직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김해공항 방향으로 차량이 속도를 높입니다.

곡선구간에서는 일행이 속도를 줄이라고 말하지만 운전자는 이를 듣지 않습니다.

[스톱, 스톱, 스톱, 어어 코너 조심.]

결국 트렁크에서 짐을 내리던 택시 기사를 들이받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사고 차량 운전자는 에어부산 항공사 직원 35살 정모 씨로 확인됐습니다.

사고 직전 정 씨는 항공사 직원 2명과 함께 점심을 먹었습니다.

한 동승자는 공항에 일이 있었고 다른 1명은 공항에서 2km 가량 떨어진 항공사 교육을 받을 예정이었습니다.

정 씨는 교육시간까지 10여 분 밖에 남지 않아 늦지 않기 위해 과속을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사고가 난 구간은 평소 짐을 싣고 온 택시나 차량이 늘 정차해 있는 곳입니다.

이 때문에 시속 40㎞ 이하로 속도가 제한되고, 차선 간 안전봉도 설치됐습니다.

두 자녀를 둔 택시기사 48살 김모 씨는 여전히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김모 씨 친형 : 하늘이 무너지는지 줄 알고 아무것도 못하고 있어요. 아이들이요.]

경찰은 국과수에 정 씨의 차량 사고기록장치를 보내 결함 여부와 당시 속도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배승주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