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0142 0232018071346340142 02 0202001 5.18.1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폭발·화재 등 휴대용 선풍기 사고 급증…소비자 주의 요구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며 자외선 지수와 오존 농도가 크게 치솟은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인근에서 한 시민이 휴대용 선풍기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휴대용 선풍기 사용이 늘면서 관련 사고가 급증하고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1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 4월까지 발생한 휴대용 선풍기 사고는 4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것으로 실제 사고는 이보다 더 많았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난해 발생한 사고는 33건으로 전년(2016년) 4건에 비해 8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 접수된 사고는 1건이지만 폭염이 지속되는 한여름에 접어들면서 관련 사고 신고 접수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사고 원인을 보면, 폭발이나 화재, 과열 등이 20건(50%)으로 가장 많았다. 손가락 눌림 또는 끼임으로 다치는 사고도 2건 발생했다.

행안부는 “무더운 여름 사용량이 늘고 있는 휴대용 선풍기의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높다”며 “제품이나 포장지에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배터리의 안전 인증번호가 모두 부착돼 있는지 확인하고, 선풍기에 손가락이 끼어 다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보호망의 간격이 촘촘하고 선풍기 날은 부드러운 재질이 좋다”고 조언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