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40061 0512018071346340061 04 0403001 5.18.13-RELEASE 51 뉴스1 0

트럼프 "北, 실험장 또 폭파할것"…폼페이오 '빈손방북' 부인(상보)

글자크기

나토정상회의 종료 이후 기자회견서 밝혀

폼페이오 "北 비핵화 이행하도록 해야할 것"

뉴스1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를 마치고 영국으로 떠나기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그 옆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과 좋은 관계를 형성했다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이 미사일 실험장 한 곳을 추가로 폭파할 것으로 알고 있고 선전 활동도 멈췄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빈손 방북' 논란과 관련, 최근 방북해서 북한측과 나눈 대화는 생산적이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한 이후 영국으로 떠나기 전 가진 최종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러시아와의 정상회담에 대해 언급하면서 "사람들과 만나는 것은 나쁜 것이 아니다"라며 북한과의 만남을 예로 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사일 실험장 추가 폭파 계획 외에도 국경에서 더 이상 시끄러운 음악을 틀지 않는 등 선전 활동을 멈췄다고 밝혔다. 그리고 "북한과 굉장한 만남을 가졌고 매우 좋은 관계를 형성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일이 어떻게 이어질 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북한은 많은 일들을 했고 미국은 북한에 억류됐던 미국인 인질 3명을 돌려받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는 좋은 과정"이라면서 핵심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거나 실험하지 않았으며 핵 실험이나 그 어떤 것도 거의 9개월 동안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최근 방북한 뒤 벨기에로 왔다며 "우리(북한과 미국)은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면서 "우리가 이룩해야 할 많은 실행 과제들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는 궁극적으로 비핵화 합의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과는 별도로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6~7일 폼페이오 장관 방북 때 보내온 친서를 직접 트위터에 게재, 폼페이오 장관에 대한 '빈손 방북' 결과를 부인하고 힘을 실어줬다.

그는 "북한 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멋진 친서를 받았다.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각 1장으로 된 김 위원장의 친서 한글본과 영역본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나 친서엔 비핵화나 핵무기와 관련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게재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출처=트위터) © News1


폼페이오 장관은 또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대화 상대였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에 이뤄진 것과 일관된 약속을 했다는 것이라면서 "이는 북한이 비핵화할 의도가 있고 이를 이뤄내겠다는 약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 시점에서 해야 할 일은 이를 이행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s91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