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9732 1082018071346339732 06 0603001 5.18.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엑's 이슈] '인생술집' 소유는 무소유?…#건물주 #명품 #연애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가수 소유가 속마음을 모두 털어놨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소유의 연애관과 일상이 공개됐다.

"난 생각이 너무 많다"고 고백한 소유는 "연애를 할 때도 남자친구마저 내가 많은 생각을 하게끔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재고 밀당하는 복잡한 것이 싫다"고 고백했다.

또 "내가 모든 면에서 엄청 쿨한 거라고고 생각하지만 사실 난 감정 표현을 못 한다. 좋다는 표현은 잘하지만 싫다는 표현에 서툴다. 연애를 할 때도 섭섭해도 티를 안 내고 쿨한 척을 한다"고 고백했다.

소유는 자신을 "흥이 있지만 조용한 성격"이라고 소개했다. 결국 지난 해 씨스타가 해체한 후엔 더 혼자있는 시간이 많아졌고, 자연스럽게 고민들을 양산해냈다.

소유는 "해체 후 혼자가 되다 보니 심심하다. 방송국에 가도 아는 사람이 없고, 나에게 말을 걸어주는 사람도 없다. 춤을 추자니 씨스타랑 연결이 된다. 춤이 너무 추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에 ' 인생술집' MC들이 "클럽 가보라"고 제안했지만, 소유는 단호히 거절했다. "클럽에 3번 정도 가봤는데 나랑 안맞는다. 사람들이랑 소주 먹는게 더 좋다"는 이유에서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때 '흥부자' 소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김희철이 "소유는 실제 부자가 됐다"고 귀띔했다. 알고보니 소유는 건물주 였던 것.

이에 대해 소유는 "어렸을 때 집이 힘들어지고 나서 경제 관념이 생겼다. 연예인이 프리랜서고, 가수 같은 경우 앨범을 만들면 마이너스가 난다"고 전했다. 불안정한 연예인 생활 때문에 고정 수입을 얻기 위해 건물을 매입했다는 설명이었다.

또 소유는 "씨스타가 해체하면서 내가 일을 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명품도 나를 위한 선물로 연말에 한번 정도 산다. 그런데 그 기쁨은 일주일도 안간다. 그런 욕심을 버리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말에 한혜진은 "소유가 소유욕이 없다"라고 놀렸으며, 하현우도 "소유의 성이 무(無)다라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won@xportsnews.com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