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9141 0092018071346339141 02 0213012 5.18.13-RELEASE 9 뉴시스 0

[지역이슈] 제주 야시장 개장 100일…“생계 위협” vs “지역상권 활기”

글자크기

영업시간 조정 두고 동문시장 상인 간 갈등 심화

제주시 “행정 기대지 말고 시장 안에서 풀어야”

뉴시스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10일 오후 제주시 이도1동에 위치한 제주동문재래 야시장이 매대 음식을 사려는 관광객과 도민들로 붐비고 있다. 2018.07.10.bsc@newsis.com



【제주=뉴시스】조수진 기자 = 지난 10일 오후 7시30분. 평일인데도 제주시 동문재래시장 8번 게이트 주변은 어깨를 부딪히지 않으면 지날 수 없을 정도의 인파로 붐볐다.

시장 통로 가운데 쭉 늘어선 32개의 식품 판매대 앞에서 음식을 사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 때문이다.

이 곳은 개장한 지 100여일을 맞는 ‘제주 동문재래시장 야시장’이다. 행정안전부가 공식 지정한 전국 11번째 야시장으로 지난 3월 7일 시범 운영을 거쳐 3월30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즉석에서 음식을 만들어내는 과정을 구경하며 흑돼지, 문어, 전복 등 제주산 식재료로 만든 요리를 맛볼 수 있어 관광객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제주시에 따르면 동문시장을 찾는 고객 수는 지난 2017년 하루 평균 5055명이었으나 야시장 개장 후 평일의 경우 5000여명, 주말엔 1만여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열리는 동문 야시장은 저녁 시간대 즐길 거리가 부족한 제주도에서 대표 야간관광 콘텐츠로 자리잡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반면 영업시간을 둘러싼 시장 상인 간 갈등은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뉴시스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10일 오후 제주시 이도1동에 위치한 제주동문재래 야시장이 매대 음식을 사려는 관광객과 도민들로 붐비고 있다. 2018.07.10.bsc@newsis.com



◇점포 200여곳 매출 감소…“생계 위협으로 이어질 것”

영업시간의 조정을 요구하는 상인 측은 영업 시작시간을 현행 오후 6시에서 한 시간 이상을 늦춰 기존 상인들의 매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승훈 동문시장중앙상인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야시장 생기고 상인들끼리 강하게 싸움만 나고 대화가 안 통하는 상황”이라며 “야시장으로 인해 이득을 보는 상인들도 있지만 피해를 보는 상인도 있는데 기본적으로 기존 상인을 보호해 주는 게 맞지 않느냐”라고 반문했다.

이 위원장은 야시장을 개장하기 전 기존 상인을 대상으로 영업시간과 관련한 동의를 구하는 절차가 없었던 점도 지적했다.

그는 “야시장 할 때 영업시간이 오후 6시부터라는 것을 알았더라면 많은 상인들이 크게 반발해 시간을 조정했을 것”이라며 “메뉴가 겹치는 등 기존 상인의 매출 감소에 영향을 주는 문제도 많지만 최소한 우리가 장사하던 시간만이라도 보장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지금 동문시장 내에서만 매출이 줄어 직원 숫자를 줄이거나 아예 문을 안 여는 곳 등 피해를 보고 있는 점포만 200개가 넘는다”라며 “지금까지는 시장 이미지가 안 좋아질까 참고 있었지만 영업시간 조정이 안 되면 생계 위협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가만히 있을 수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10일 오후 제주시 이도1동에 위치한 제주동문재래 야시장이 매대 음식을 사려는 관광객과 도민들로 붐비고 있다. 2018.07.10.bsc@newsis.com


◇투자 대비 파급 효과 커…“소비자 입장에서 생각해야”

반면 동문 야시장이 주변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는 것은 물론 제주 관광객 유치 효과까지 가져온다며 영업시간을 현행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도 있다.

김원일 동문재래시장상인회장은 “일부 점포는 장사가 안 된다고 하지만 시장 전체로 봤을 땐 매출이 10% 이상 늘어났다는 통계도 있다”며 “야시장 때문에 동문시장을 찾은 관광객이 다른 상점에도 가면서 밤 10시까지 문을 안 닫는다는 상인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길 건너 탐라문화광장 만드는데 700억원 넘게 들었다는데 이용객이 1000명도 안 되고 칠성통 역시 환경개선 사업으로 예산을 많이 들였지만 효과는 미미한데 비해 야시장은 10억원 투자 대비 효과가 어마어마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영업시작 시간을 늦추자는 것은 피해를 입는 공급자(상인)의 측면에서만 생각하는 것이고 수요자인 소비자의 의견은 현행 유지가 절대적이다”라며 “시장은 공급자가 수요자에 맞춰야 하는 곳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처럼 양측간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지만 정작 행정은 이를 ‘단순 민원’으로만 여기고 뒷짐지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2월 시범 운영에 앞서 제주시가 야시장 운영권을 동문재래시장상인회에 위탁했기 때문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야시장은 동문시장 측이 운영하고 있어 거기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행정에 의지하지 말고 그 안에서 푸는 게 맞다”라며 “다만 일부 상인의 반발이 심하다면 상인들끼리 협의를 통해 동·하절기 영업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등 방안을 마련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susi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