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8749 0962018071346338749 05 0507001 5.18.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전반기 결산] 내가 제일 잘 나가, 구단별 빅히트 상품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수원구장에서 19일 SK와 KT의 경기가 열렸다. KT 강백호가 0-2로 뒤진 1회 유한준의 적시타로 홈을 밟았다. 덕아웃에서 환영받고 있다. 수원 |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이슈를 만들어낸 2018 KBO리그 전반기가 어느덧 막을 내렸다. 아직 시즌의 절반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올시즌엔 치열한 순위 경쟁 못지 않게 구단별로 많은 ‘히트 상품’이 나오면서 야구팬에게 큰 즐거움과 볼거리를 제공했다.

올시즌에는 예년보다 많은 특급 신인들이 1군 무대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각 구단의 미래를 책임질 신인 선수들은 이름값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면서 1군에 안착했고, 데뷔 첫 해부터 존재감을 널리 알렸다. 여러 슈퍼 루키 중 가장 앞서 나가고 있는 선수는 KT 강백호(19)다. 아마추어 때부터 투타에서 모두 뛰어난 재능을 보여 프로에서 투타겸업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던 강백호는 최종적으로 타자로 방향을 잡은 뒤 승승장구하고 있다. 물론 아마추어와 수준이 다른 1군의 벽에 막혀 슬럼프에 빠지기도 했지만 오래가지는 않았다. 강백호는 슬럼프를 극복하며 한 단계 업그레이드됐고 가장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자리매김했다.

도약을 꿈꾸는 삼성의 히트 상품은 양창섭(19)이다. 당초 불펜에서 시즌을 시작할 계획이었지만 캠프와 시범경기에서 기대를 뛰어넘는 피칭을 선보이며 당당히 선발 로테이션의 한 축으로 뽑혔다. 3월 28일 디펜딩 챔피언 KIA를 상대로 보여준 6이닝 무실점 역투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4월 예기치 못한 부상으로 긴 시간을 재활에 매달렸지만 양창섭이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진 투수라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성적과 함께 세대 교체에도 신경써야하는 삼성에게 양창섭의 등장은 반갑기만 하다. 롯데에서는 신인 한동희(19)가 오랜 숙원인 3루수 문제를 해결해줄 적임자라는 평가 속에 쑥쑥 성장하고 있다. 아직 보완해야할 점이 많지만 나이도 어리고 잠재력이 무궁무진한만큼 롯데가 거는 기대는 크다.

스포츠서울

2018 프로야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가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렸다. 한화 투수 서균이 8회초 2사2루 상대 정현을 내야땅볼로 처리한 후 박수를 치며 덕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대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1위를 질주한 두산과 전반기 반전 드라마를 쓴 한화에서도 신인들의 활약이 빛났다. 두산에서는 곽빈(19)과 박치국(20)이 어엿한 불펜의 핵심 자원으로 자리잡으며 세대 교체를 이뤄냈다. 중간중간 지친 기색이 보이기도 했지만 무너지지 않고 잘 극복해냈다. 두산의 정규 시즌 1위와 한국시리즈 우승을 위해 두 선수의 후반기 활약은 필수다. 한화에서는 큰 주목을 받진 못했지만 꾸준한 기용으로 빛을 본 선수들이 등장했다. 야수쪽에서는 정은원(18)과 장진혁(25)이 이름을 알렸고, 투수쪽에서는 한화의 잠수함 기근을 해결해준 ‘중고 신인’ 서균(26)이 새로 등장했다. 이들은 한화의 전반기 2위 등극에 큰 힘을 보탰다. 또한 올시즌 KBO리그에 첫 합류한 양 팀 외국인 투수 세스 후랭코프와 키버스 샘슨도 전반기 성공작으로 꼽히고 있다.

NC와 LG, SK의 빅히트 상품도 외국인 투수다. 최하위에 처져있는 NC는 왕웨이중(26)이 어려움 속에서도 에이스의 역할을 해주며 자존심을 지키고 있다. 왕웨이중이 KBO리그에 가져온 파급력도 대단했다. KBO리그 최초로 대만과 중계권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NC 뿐 아니라 KBO리그에도 왕웨이중은 히트 상품이다. LG 역시 올시즌 새롭게 합류한 타일러 윌슨이 에이스의 면모를 뽐내며 헨리 소사와 함께 철벽 원투펀치를 구축했다. 잘생긴 외모 뿐만 아니라 출중한 실력까지 갖춘 윌슨은 LG의 보물이다. SK도 새롭게 영입한 앙헬 산체스가 선발진의 중심을 잡아주면서 팀의 상위권 안착에 큰 공을 세웠다.

넥센과 KIA는 주축 선수들의 부상 이탈을 메우기 위해 올라온 백업 선수들의 활약이 눈부셨다. 넥센은 김혜성과 김규민, 포수 주효상과 김재현, 투수 김동준과 양현, 이승호 등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면서 주축 선수들의 공백이 느껴지지 않게 만들었다. KIA 역시 최원준, 류승현, 박준태, 신범수, 최정민 등이 깜짝 활약으로 희망을 보여줬다.
superpowe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