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7919 0252018071346337919 04 0401001 5.18.11-RELEASE 25 조선일보 0

폼페이오 "김영철, 비핵화 재확인...해야 할 일 많다"

글자크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빈손 방북’ 논란을 빚은 지난 6~7일 방북과 관련,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6·12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에서의 비핵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조선일보
폼페이오 장관 (사진)은 12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벨기에 브뤼셀에서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다음 방문지인 영국으로 떠나기 전 가진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했다.

그는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 있다"면서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할 의향이 있고, 비핵화를 성취하려고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CNN은 폼페이오의 빈손 방북과 관련해 "폼페이오가 이번에 북한 김영철 통일전선부장과 했던 협상에 대한 백악관 내 분위기는 최악으로 진행됐다는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이어 "폼페이오는 북한 김정은을 만날 것이라고 했지만 만나지도 못했고, 이는 미국이 원하는 방향으로 (협상이) 가지 않을 것이라는 좋지 않은 징조"라고 했다.

한편 미국은 이날 판문점에서 미·북 정상회담 한달을 맞아 당시 합의사항이었던 미군 유해송환에 대한 실무회담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북한이 불참해 성사되지 않았다.

미군 유해 송환은 6·12 미북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동성명을 통해 약속한 사안이다. 북한은 판문점에 도착해 기다리던 유엔군 사령부 측이 전화를 걸자 그제야 “유해 송환 문제 협의의 격을 높이자”며 장성급 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