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7748 1092018071346337748 01 0101001 5.18.15-RELEASE 109 KBS 0

文 대통령, 싱가포르 국빈만찬 참석…“번영 함께한 동반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어제(12일) 저녁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이 주최한 국빈만찬에 참석했습니다.

만찬에는 공식수행원을 포함해 양국의 정·재계, 문화계, 스포츠계 인사 80여 명이 함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만찬사를 통해 양국 모두 교육에 대한 열정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눈부신 발전을 이뤄냈고, 그 과정에서 번영과 발전을 함께한 동반자였다며 앞으로도 '사람'을 원동력으로 함께 발전해가자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달 전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헌신과 책임감으로 평화의 새 시대를 함께 열어준 할리마 야콥 대통령과 리센룽 총리, 싱가포르 국민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는 세계적인 금융·물류 중심지로 '적도의 기적'을 이뤄냈며 자국의 발전을 넘어 아시아의 역동적인 성장까지 견인하고 있는 싱가포르의 힘에 대해 많은 사람이 궁금해 하는 것은 한강의 기적'을 이룬 대한민국과 비슷하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았고, 강대국에 둘러싸인 지정학적 여건과 부존자원이 없다는 한계도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며 사람을 키우고, 끊임없이 새로운 것에 도전하며,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기적을 만들어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사람을 첫 번째 가치로 두고 추진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이 한국과 싱가포르 두 나라가 공유하는 비전이 되면 좋겠다며 신남방정책의 지향점은 사람의 마음과 마음을 잇는 공동체를 만들고, 이를 토대로 함께 번영을 누리며 역내 평화를 증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김기현기자 (kimkh@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