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6786 0292018071246336786 05 0507002 5.18.11-RELEASE 29 OSEN 34177236

'휠러 3승 역투' 한화, 넥센 꺾고 위닝시리즈

글자크기
OSEN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화가 넥센을 꺾고 전반기 마지막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한화는 1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넥센과 홈경기에 4-1로 승리했다. 선발 제이슨 휠러가 5이닝 1실점 역투로 시즌 3승째를 수확했고, 제라드 호잉과 최진행이 2안타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이날 승리로 넥센과 3연전을 2승1패 위닝시리즈로 장식한 2위 한화는 52승37패 승률 5할8푼4리로 전반기를 마쳤다. 5위 넥센은 46승46패로 정확히 5할 승률로 전반기를 끝냈다.

한화 선발 휠러가 마지막이 될 수 있는 등판에서 역투했다. 3회 2사 후 이택근-김하성에게 연속 볼넷을 내준 뒤 박병호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은 게 유일한 실점. 5이닝 3피안타 3볼넷 1사구 2탈삼진 1실점 역투로 시즌 3승(9패)째를 올렸다. 최근 6연패 탈출. 올해 3승 모두 넥센 상대로 거뒀다.

한화가 2회말 홈런으로 기선제압했다. 선두타자로 나온 이성열이 넥센 선발 신재영의 3구째 바깥쪽 136km 직구를 걷어 올려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20m, 시즌 18호포. 계속된 공격에서 한화는 최진행의 좌측 2루타와 강경학의 중전 적시타가 나오면서 2-0으로 앞서갔다.

그 후 추가점 없이 1점차 승부가 이어졌지만 한화가 6회말 달아나는 점수를 뽑았다. 이성열의 볼넷, 하주석과 최진행의 우전 안타로 만든 무사 만루 찬스. 최재훈의 2루 땅볼을 치면서 4-6-3 병살타로 물러났지만 3루 주자 이성열이 홈을 밟아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7회말에도 한화는 1사 1루에서 호잉이 2루 도루에 성공한 뒤 상대 포수 주효상의 송구 실책이 나온 사이 3루까지 갔다. 이어 김태균이 3루수 맞고 좌측 빠지는 1타점 2루타를 터뜨리며 쐐기를 박았다. 호잉이 2안타 1득점 1도루, 최진행과 송광민이 2안타씩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한화는 선발 휠러에 이어 김재영(1⅓이닝)-김범수(⅓이닝)-이태양(1⅓이닝) 그리고 마무리 정우람(1이닝)까지 4이닝 무실점을 합작하며 승리를 지켰다. 정우람은 시즌 27세이브째. 넥센 선발 신재영은 4⅓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2실점으로 시즌 6패(5승)째를 당했다. /waw@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