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6301 0022018071246336301 04 0401001 5.18.13-RELEASE 2 중앙일보 0

미국서 사형 집행 9시간 전, 중지 명령이 떨어진 이유

글자크기
중앙일보

2차례 살인으로 사형 선고를 받은 스콧 레이먼드 도지어(왼쪽). (오른쪽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YTN화면 캡처, 디엔컴퍼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네바다 주에서 2차례나 잔혹하게 살인을 저질러 사형 선고를 받은 한 남성이 형 집행 직전 집행 중단 명령을 받았다.

약물 주입식 사형에 사용하는 미다졸람 제품을 사용하지 말아 달라고 제약사 '알보젠'이 네바다주 교정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AP 등 외신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이 사건을 맡은 네바다 주 클락카운티 지방법원의 엘리자베스 곤살레스 판사는 공판에서 사형수 스콧 레이먼드 도지어에 대한 형 집행을 잠정 중단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곤살레스 판사의 판결은 도지어의 형 집행을 불과 9시간 남기고 이뤄졌다.

이날 공판에서 제약사 측 변호인은 "이미 형 집행이 이뤄지는 교도소에 서한을 보내 자사 약물 사용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라며 "이 약물로 사형 집행을 망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회사와 명성, 호의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교도소 측은 회사에 직접 약품을 주문한 것이 아니라 네바다 주 약국을 통해 이 약품을 취득했다고 답변했다"며 교도소 측의 약품 취득 과정에도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제약사 측은 지난 2014년 미국 오클라호마 주에서는 미다졸람 약품을 투여받은 사형수가 형 집행 중 깨어나 몸부림치다가 40여 분 만에 숨지는 사건을 사례로 들었다.

당시 사건으로 제약회사들은 10년간 법률 및 윤리 문제를 들어 자사 제품이 형 집행에 사용되는 것에 반대해 왔다.

제약사 알보젠 역시 같은 이유로 이번 사건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한편 형 집행 날짜가 미뤄졌다는 소식을 들은 도지어는 오히려 반감을 드러냈다.

수감 생활 중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적 있는 그는 최근 라스베이거스 리뷰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교도소에서의 삶은 삶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도지어는 2002년 라스베이거스 여행객에게 접근해 금품을 빼앗고, 살해한 혐의로 2007년 기소됐다. 또 피닉스에서도 한 남성을 살해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