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2971 0032018071246332971 01 0101001 5.18.13-RELEASE 3 연합뉴스 0

이총리 '대통령 전용기'로 아프리카 순방…문대통령 뜻

글자크기

국무총리가 '공군1호기' 타고 장거리 해외순방은 처음

19∼26일 케냐·탄자니아·오만 공식 방문…세일즈 외교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19∼26일 케냐·탄자니아·오만 등 3개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총리실이 12일 밝혔다.

국무총리가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1호기'를 타고 장거리 해외순방을 가는 것은 처음이다.

이 총리가 대통령 전용기를 이용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의 뜻이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작년 10월 이총리가 평창올림픽 성화 채화식에 참석하기 위해 그리스를 방문하기 직전 청와대 참모를 통해 "대통령 전용기를 함께 쓰자"는 말을 전했다.

당시에는 출국 일정이 임박했기에 대통령 전용기를 타지 못했다.

또, 이 총리가 중남미 순방(올해 3월)과 유럽 순방(올해 5월)을 갔을 때는 문대통령의 순방과 총리 순방 사이에 비행기를 정비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아 전용기를 이용하지 못했다.

이 총리는 민항기를 타고 다녔고, 일부 이코노미석밖에 없는 구간에서는 수차례 이코노미석을 이용했다.

연합뉴스

이총리 '대통령 전용기'로 아프리카 순방…문대통령 뜻



과거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공군1호기를 타고 일본에 한일 각료회담에 참석한 적은 있다.

하지만, 당시에는 공군1호기의 비행거리가 짧아서 대통령도 미국·유럽 등 장거리를 순방할 때는 공군1호기가 아닌 민항기를 일시적으로 임대해 사용하던 시절이다.

이 총리가 아프리카·중동지역을 방문하는 것은 우리 정부의 외교 다변화 정책의 하나로, 3개국 모두에서 '비즈니스 포럼'을 열어 한국기업의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등 세일즈 외교에 집중한다.

지난해 문 대통령은 이 총리에게 "중국이 부럽다. 중국은 부총리들이 많아서 아프리카 깊은 곳까지 다닌다. 최대한 자주 (순방을) 나가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대한민국 국무총리의 케냐·오만 방문은 각각 6년 만이고, 탄자니아 방문은 1992년 수교 이래 첫 정상급 방문이다.

이 총리는 19∼21일 케냐 방문 중 양자회담을 통해 교역·투자 확대, 한국기업의 케냐 인프라 및 에너지 분야 진출 확대,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케냐 진출을 협의한다.

21∼23일 탄자니아 방문에서는 총리회담을 통해 양국 간 개발협력 사업의 성공적 추진 및 한국기업의 진출 확대를 협의한다.

또, 양국 총리가 임석한 가운데 외교관·관용여권 사증 면제 협정이 체결된다.

23∼25일 오만 방문에서는 부총리와 회담을 통해 에너지·건설·인프라 등 전통적 협력 분야를 넘어 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 시티, 보건·의료, 방산 등 고부가가치 신산업 분야 협력을 협의한다.

연합뉴스

이 총리, 상파울루∼브라질리아 이코노미로 이동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