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2538 0672018071246332538 03 0302003 5.18.1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케이뱅크, 1500억원 유상증자 불발 "전환주 300억원 우선 납입"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선영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가 12일로 예정돼 있던 1500억원 유상증자에 실패했다.

케이뱅크는 “보유지분 제한을 둔 현행법 하에서는 모든 주주사가 증자에 참여하지 않고서는 실권주 발생이 불가피하다”며 “5월말 결의한 유상증자 금액 중 보통주 지분율에 영향을 주지 않는 전환주 300억원만 3대 주주가 우선 납입했다”고 밝혔다.

증자에 참여한 3대 주주는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이다.

케이뱅크는 이번 증자를 통해 자본금을 5000억원으로 늘릴 계획이었다. 하지만 산업자본의 은행지분 소유를 제한하는 ‘은산분리’ 규제에 따라 대주주인 KT가 증자에 나서고 싶어도 불가능해 사실상 모든 주주가 증자에 참여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케이뱅크는 후속증자를 추진할 방침이다. 케이뱅크는 “최근 규제완화 논의가 재점화되고 있는 만큼 금융소비자 혜택 강화, 금융ICT 융합 기반 혁신성장 위해 보다 빠른 해결책 마련을 기대한다”며 “규제완화 시 ICT 주주를 중심으로 복수의 핵심주주가 안정적인 증자를 지속할 수 있는 기반 구축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