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2473 0142018071246332473 03 0304001 5.18.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SK, 7천억대 美 제약사 인수, 국내 바이오 역사 새로 쓴다

글자크기
SK그룹 지주회사인 SK㈜가 국내 바이오·제약사에 전례가 없는 대형 글로벌 인수합병(M&A)에 성공했다.

SK㈜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바이오·제약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인 엠팩 지분 100% 인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SK㈜는 계열사만 관리하는 다른 대기업 지주회사와 성격이 다른 국내 유일의 사업형 지주회사다.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의 이번 인수가격은 약 7000억~80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SK㈜는 5000억원을 출자해 엠팩 인수를 위한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하고, 이 SPC가 나머지 인수자금을 조달하는 구조다. 우선 5000억원을 출자하고 추후 나머지 인수자금을 상환하는 방식이다.

이번 인수로 SK그룹은 세계 최고의 CDMO로 도약한다. SK그룹은 지난해 다국적제약사인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MS)의 아일랜드 원료의약품 생산시설을 인수했다. 현재 한국과 아일랜드에서 총 40만L급 원료의약품이 생산되고 있다. 엠팩을 인수하면 2020년 이후 세계 최대인 160만L급으로 증가한다.

SK㈜가 지분 100%를 인수하기로 결정한 엠팩은 199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된 원료의약품 제조기업이다. 항암제와 중추신경계·심혈관 치료제 등에 쓰이는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며 연 15% 이상 고성장 중이다. 미국 내 3곳의 생산시설과 연구시설 1곳을 보유 중이며 500명 이상의 임직원이 근무한다. 엠팩은 특히 미국 제약사들이 밀집한 서부에 위치해 다수의 유망 혁신 신약제품의 임상·상업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