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2420 0972018071246332420 05 0506003 5.18.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45685344

'잉글랜드 꺾고 결승行' 크로아티아, 웃을 수 없는 칼리니치[ST월드컵이슈]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황덕연 기자] 크로아티아가 잉글랜드를 누르고 사상 최초로 월드컵 결승전에 진출했다. 하지만 니콜라 칼리니치는 팀의 결승행에도 웃을 수 없는 처지에 놓였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지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출전을 시작으로 5번의 도전 만에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는 경사를 누렸다.

끈기가 만들어낸 한 판이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5분 만에 잉글랜드 트리피어의 프리킥을 막지 못하며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전열을 재정비한 뒤 거세게 잉글랜드를 몰아 붙였고, 후반 23분 터진 이반 페리시치의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갔다. 결국 크로아티아는 연장 4분 마리오 만주키치가 천금 같은 역전골을 뽑아내며 치열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모든 크로아티아인이 기쁨을 누린 하루였지만 단 한 사람, 칼리니치는 웃지 못했다.

칼리니치는 지난 17일 나이지리아와의 조별예선 1차전에서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나 허리에 통증이 있다는 이유로 후반 교체 투입을 거부했다. 다수의 현지 언론은 칼리니치가 출전하지 않은 것을 두고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분노한 즐라트코 다리치 크로아티아 대표팀 감독은 그를 대표팀에서 퇴출시키는 결단을 내렸다.

결국 칼리니치는 자신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모든 크로아티아인이 축배를 들고 있을 때 이를 쓸쓸히 바라봐야만 하는 처지에 놓였다.

황덕연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