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1734 0242018071246331734 03 0304001 5.18.7-RELEASE 24 이데일리 45395713

제약바이오업계, "삼성바이오로직스 이슈, 업계 발목" 우려(상보)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데일리 강경훈 기자] 증권선물위원회가 12일 임시회의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가 미국 파트너사인 바이오젠과 체결한 콜옵션 약정사항에 대해 공시를 누락한 것은 회계기준을 중대하게 위반한 것으로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담당임원 해임권고, 검찰고발 등을 결정하면서 회사를 비롯해 업계는 ‘멘붕’에 빠졌다. 당초 예상보다 제재 수위가 강하기 때문이다. 업계는 셀트리온(068270), 차바이오텍(085660) 등 연구비 회계처리 논란에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논란까지 겹치면서 전체 제약바이오업계가 경영과 연구·개발(R&D) 활동이 위축될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모습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회사 측은 “그 동안 금융감독원의 감리와 감리위·증선위 심의 등 모든 절차에 성실히 임하며 회계처리의 적절성이 납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명을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과가 발표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불편한 뜻을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IFRS(국제회계기준)에 따라 모든 회계처리를 적법하게 이행했다”며 “향후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의 이익보호를 위해 이런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인정받을 수 있도로고 행정소송 등 가능한 법적 구제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장폐지 우려에 대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증선위 결정은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상장폐지)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번 증선위 결정에 대해 제약·바이오업계는 이번 이슈가 업계 전체에 대한 회계부정 프레임으로 커지는 것은 경계하고 있다. 제약바이오업계는 연구개발비 회계처리와 관련해 신약개발 가능성을 고려해 자산으로 처리했다가 이를 비용으로 처리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 있다. 이 경우 하루아침에 적자기업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상황은 다르지만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상장 준비 과정에서 복수의 회계법인을 비롯해 금융당국으로부터 자회사 회계기준 적용에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들었다. 적법한 절차를 따랐다고 생각했는데 졸지에 분식회계 주범으로 몰린 것. 한 업계 관계자는 “규정에 맞다고 판단해서 내린 결정이 하루아침에 갑자기 규정에 맞지 않은 일이 돼 버리면 회계 이슈에서 자유로운 기업은 없을 것”이라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사례가 미칠 파장에 대해 내부적으로는 굉장히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회사가 대부분”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금융당국에 반기업정서가 만연하는 것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번 논란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전문’이라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자체에 대한 이슈이기 보다는 ‘삼성’이라는 재벌에 대한 반감 때문에 생긴 것”이라며 “제약·바이오가 미래 성장동력이라고 말하지만 정작 미래로 나아가는 제약바이오업계의 발목을 정부가 잡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