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1253 0032018071246331253 01 01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문대통령 "北 대미비난, 상응조치 않는데 대한 불평…협상전략"(2보)

글자크기

한·싱가포르 회담서 언급…"北이 말한 비핵화, 한미의 비핵화 개념과 차이 없어"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정상회담 준비에 신중한 문 대통령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낮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및 리센룽 총리와의 잇단 회담에서 북미 후속회담에 대한 평가와 관련해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미국 한국이 얘기해온 비핵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하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것이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