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0544 0512018071246330544 04 0401001 5.18.11-RELEASE 51 뉴스1 0

"흑인 트럭에 매달고…" 파파존스 회장 인종차별 구설에 퇴진

글자크기
뉴스1

파파존스의 존 슈내터 회장<자료사진>© AFP=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국 피자 체인 파파존스의 존 슈내터 회장이 'N-단어'(흑인을 비하해 부르는 단어) 등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결국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파파존스 인터내셔널은 설립자이자 전 최고경영자(CEO)인 존 슈내터 이사회 회장이 사임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슈내터 회장의 사임 발표는 회장이 회의에서 인종 차별적인 비방의 말을 사용했다는 11일자 포브스지의 보도 후 나왔다.

포브스에 따르면 슈내터 회장은 지난 5월 파파존스 중역들과 마케팅대행사인 론드리 서비스 사이의 전화화상회의에서 문제의 단어를 사용했다. 이 전화회의는 지난해에도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회장이 비슷한 참사를 일으키지 않도록 하기 위한 일종의 역할 연기연습이었다.

하지만 전화에서 슈내터 회장은 '온라인상의 인종차별주의자로부터 어떻게 거리를 둘 것이냐'는 질문에 커널 샌더스(KFC창업자)는 흑인들을 'NXXXX'라고 불렀다면서 그럼에도 대중의 반발을 산 적이 없다고 대답했다.

또 인디애나 주에서 보낸 어린 시절을 회상하면서 그곳에서는 사람들이 흑인들을 죽을 때까지 트럭에 매달고 끌고 다니곤 했다고 말했다. 포브스는 이 발언들이 인종차별에 대한 반감을 표현하기 위한 말로 보인다면서도 전화를 건 다수에게 불쾌감을 유발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슈내터 회장은 그후 전화회의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은 사실이라면서 "맥락에 상관 없이 사과 드린다. 간단히 말해서, 인종차별은 우리 사회에서 설 자리가 없다"고 밝혔다.

파파존스는 별도의 성명에서 "파파존스는 상황이나 배경에 상관 없이 인종 차별과 무신경한 언어를 규탄한다. 우리는 파파 존스 가족의 다양성에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슈내터 회장은 지난해 12월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의미로 무릎 꿇기 퍼포먼스에 나섰던 미국프로미식축구리그(NFL) 선수들을 비난했다가 CEO에서 물러난 전력이 있다. 그로 인해 파파존스는 NFL의 공식 후원사 자격을 박탈당했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