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24486 0242018071246324486 04 0401001 5.18.11-RELEASE 24 이데일리 0

나토 정상들, “北비핵화, CVID 지지…압박 지속해야”

글자크기

선언문서 北핵·미사일 실험 규탄 및 비핵화·압박 촉구

“北,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국제적 약속·의무 준수해야”

“모든 국가들, 유엔 합의 이행 등 대북 압박 지속해야”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들이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더불어 단호한 대북(對北) 압박을 촉구했다.

나토정상회의 첫 날인 11일(현지시간) 29개국 회원국 정상들이 채택한 ‘브뤼셀 정상회의 선언’을 보면 총 79개 중 48번째 항목에 이같은 내용이 담겨 있다. 정상들은 선언문에서 “우리는 최근 남북·북미 간 정상회담과 선언들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평화적으로 달성하는데 기여한다는 점에서 환영한다”면서도 “북한의 핵 및 탄도미사일 발사 실험이 많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이다. 우리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이 그와 같은 실험을 중단, 국제적인 약속과 의무를 준수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 FFVD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6~7일 방북에 앞서 새롭게 제시한 북한 비핵화 목표다.

정상들은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전면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핵·화학·생물학적 능력의 제거 및 모든 관련 프로그램 포기, 핵확산금지조약(NPT)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 포괄적 세이프가드 협정 복귀, 생물학무기금지협정(BWC) 및 화학무기금지협정(CWC) 준수 등을 제시했다. 정상들은 “우리는 모든 국가가 유엔 안보리 결의안 전면 이행을 포함해 북한에 대한 단호한 압박을 지속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한국과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 역내 파트너 국가들의 단결을 재확인했다. 최근 한국과 미국이 연이어 북한과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등 한반도 정세가 대화 무드로 변화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대북 압박 지속을 강조해 이목이 쏠린다.

나토정상회의는 이날부터 이틀 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비롯한 29개 회원국 정상들은 러시아 군사 위협 대응 등을 위해 나토의 억지력 및 국방력 강화 등을 논의하고 있다. 첫 날 회의에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 국가들을 상대로 국방비를 즉각 국내총생산(GDP) 대비 2%로 늘려야 한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