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24440 0032018071246324440 05 0507001 5.18.11-RELEASE 3 연합뉴스 47102594

'올스타' 추신수, 예상대로 MLB 홈런 더비 불참

글자크기
연합뉴스

올스타 홈런 더비 출전 선수 [MLB닷컴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생애 처음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출전을 앞둔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의 볼거리인 홈런 더비에는 출전하지 않는다.

MLB 사무국은 12일(한국시간) 올스타 홈런 더비에 출전하는 타자 8명을 발표했다.

오른쪽 허벅지 사두근 통증 중에도 48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이어간 추신수는 예상대로 통증 완화를 위해 홈런 더비 출전보다는 휴식을 택했다.

MLB 사무국은 전반기에 홈런 17개를 친 추신수에게 홈런 더비 출전을 제안했다.

추신수는 "전혀 생각조차 해본 적 없는 일"이라며 "나가서 쑥스러운 일을 만들고 싶진 않다"고 출전을 완곡하게 사양했다.

올해 홈런 더비에는 헤수스 아길라(밀워키 브루어스), 브라이스 하퍼(워싱턴 내셔널스), 리스 호스킨스(필라델피아 필리스), 프레디 프리먼(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맥스 먼시(로스앤젤레스 다저스), 하비에르 바에스·카일 슈워버(이상 시카고 컵스), 알렉스 브레그먼(휴스턴 애스트로스)이 나선다.

이 중 프리먼과 호스킨스는 추신수보다 적은 홈런 16개, 14개를 각각 쳤다. 슈워버는 추신수와 같은 17개, 바에스는 1개 많은 18개를 때렸다.

MLB 전체 홈런 1위 J.D. 마르티네스(보스턴 레드삭스·홈런 28개)를 필두로 호세 라미레스(클리블랜드 인디언스·27개), 에런 저지(뉴욕 양키스·25개),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25개) 등 상위 거포들은 홈런 더비 출전을 고사했다.

제89회 올스타전은 18일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리고, 홈런 더비는 하루 전인 17일 같은 장소에서 벌어진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