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23537 0032018071246323537 02 0208001 5.18.13-RELEASE 3 연합뉴스 45854280

"라텍스 제품 80%에서 라돈 검출…수거·폐기해야"

글자크기

네이버 카페 '라돈 방출 라텍스 사용자 모임' 자체 조사

연합뉴스

정부, 방사능 관리 뭐하나?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주로 해외여행에서 많이 구매하는 라텍스 제품 10개 중 8개에서 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라돈이 검출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한국YWCA연합회·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단체는 12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 카페 '라돈 방출 라텍스 사용자 모임'이 회원 709명을 상대로 지난달 8∼11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응답자들의 라텍스 제품에 대한 라돈측정 결과, 약 80%에서 라돈 검출이 의심되는 수치가 나왔다.

측정 결과 실내 공기질 기준치인 4피코큐리(pCi/L)를 만족했다는 응답자는 3%에 불과했다. 31∼40피코큐리가 13%, 21∼30피코큐리가 11%로 나왔다.

라돈은 장기간 호흡 되면 폐암 또는 위암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 사용 기간을 묻는 말에는 1년 미만이라는 응답자가 23%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으로 3년(15%), 4년(14%), 2년(12%), 5년(11%) 등의 순이었다. 많은 사용자가 최근 5년 안에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피해 의심 증상으로 갑상선 관련 질환, 폐 질환, 호흡기 질환, 피부질환 등을 호소했다.

향후 대책에 대한 복수응답 질문에 정부의 라텍스 제품 방사능 관련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률이 85%로 가장 높았다. 이밖에 환불·수거(71%), 건강피해 및 역학 조사(60%), 손해배상 소송(56%), 방사성물질 생활제품 사용금지(51%) 등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들 단체는 "라돈이 검출된 라텍스는 대진침대와 마찬가지로 모나자이트 또는 다른 방사성물질을 사용한 음이온 라텍스"라며 "라텍스 사용자들은 음이온 라텍스가 숙면을 유도하고 혈액순환과 면역력 등을 개선한다는 홍보만 믿고 제품을 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에는 음이온 라텍스를 침구류로 사용하는 인구가 급증해 방사능 피해자의 수가 늘고 있다"며 "소비자들은 결국 정부의 음이온 효과 인증을 믿고 제품을 산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가 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라돈 라텍스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조사 실시, ▲ 피해자 건강역학 조사 및 추적관리 실시, ▲ 정부 차원의 수거 폐기 방안 마련, ▲ 생활제품에 대한 방사성물질 사용금지 등을 촉구했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