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22782 0102018071246322782 07 0701001 5.18.7-RELEASE 10 서울신문 0

[윤기자의 콕 찍어주는 그곳] 새도, 나그네도 쉬어가는 문경새재 도립공원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문경새재는 영남의 선비들이 과거를 보러 가기 위해 반드시 넘어가는 길이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거길 한양길, 조령길 진사길“

예부터 동래에서 한양으로 가는 길은 3갈래로 나뉜다. 좌로(左路)는 추풍령 고갯길, 우로(右路)는 죽령 고갯길, 그리고 중로(中路)가 문경새재라 불리는 조령(鳥嶺) 고갯길이다. 이 중에서 가문의 명운을 걸고 과거를 보러 가는 영남 지역 선비들이 일부러라도 넘어가야 하는 고개는 바로 문경에 위치한 조령이었다.
서울신문

문경재재에는 드라마 세트장이 있어 볼거리가 풍부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유인즉슨 간단하다. 추풍령으로 길을 넘으면 과거에서 추풍낙엽처럼 떨어질 것이고, 죽령으로 건너가면 과거에서 죽죽 넘어지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반면 조령, 즉 문경새재를 넘어가면 ‘귀로 경사소식을 듣게 된다.’라는 ‘문경(聞慶)’의 의미가 청운의 꿈을 품은 과거 응시자들에게는 그리도 크게 와닿으리라.

소백산맥 중에서 1,017m 높이의 조령산을 넘어가는 길목인 문경새재는 조령(鳥嶺)이라는 한자어를 우리말로 불러 ‘새재’라고 부른 것이다. 하늘을 나는 새도 한 번은 쉬어야만 넘어간다는 고갯길, 옛길의 향수가 지금도 남아 수려한 풍광을 자랑하는 문경새재로 가 보자.
서울신문

문경새재 옛길박물관에는 예전 고개를 넘어가던 백성들의 삶의 흔적이 잘 보존되어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상북도 문경과 충청북도 괴산에 맞닿아 있는 백두대간의 조령산은 예나 지금이나 험한 고갯길로 유명하다. 실제 해발 1,017m에 불과하다하지만 산길의 험준함은 사람과 물산의 교류마저 잘라 놓았다. 하기에 문경새재는 지금도 충청도와 경상도의 도계이기도 한 이유다.

여기에 더 나아가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다보면, 문경새재는 사연도 많다. 후삼국 시절 견훤과 왕건이 이곳에서 합을 겨루었고, 고구려 장수왕도 딱 이곳에 막히어 신라로 쉽게 들어가지 못하였다. 또한 임진왜란 당시에는 왜적의 한양길을 막는 군사적 요충지로 적격인 문경새재를 버리고 충주를 선택한 신립 장군을 명나라 장수 이여송이 두고두고 비웃기도 하였다.
서울신문

문경새재 드라마 세트장은 고려와 조선의 모습을 재현해 놓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하튼 문경새재는 그 높이와 험준함으로 유명해졌지만 반대로 교통이 수월치못한 시절에는 과거길이나 보부상들 이외에는 이 고갯길을 굳이 넘어가려 하지 않았다. 그러하기에 새재 주변의 대미산, 포암산, 주흘산, 조령산, 희양산, 대야산, 청화산, 속리산 등은 지금도 천혜 자원을 잘 보존하고 있어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서울신문

문경새재의 주관문인 영남제일관인 주흘문의 모습. 높이가 3.6m, 폭 3.4m, 길이 5.4m로 1708년에 세워진 문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문경새재에 남아있는 날의 유지(遺址)로는 봉수터, 성터, 각종 선정비, 공덕비 등이 남아 있을 뿐만 아니라 영남 제1관문인 주흘관(主屹關)을 비롯하여 조곡관(鳥谷關), 조령관(鳥嶺關)이 옛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서울신문

문경새재 세트장에는 영화나 드라마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다. 영화 촬영 준비중인 연기자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한국방송공사가 2000년 2월에 건립한 오픈세트장이 꾸준한 개보수를 거쳐 현재는 70,000㎡ 부지에 광화문, 경복궁, 동궁, 서운관, 궐내각사, 양반집 등 103동, 초가집 22동과 기와집 5동 등 총 130동의 세트 건물들이 들어서 있어 문경새재를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는 또다른 볼거리도 제공한다.

<문경새재에 대한 여행 10문답>

1. 꼭 가봐야 할 정도로 중요한 여행지야?

- 충청도와 경상도의 도계로 산세가 수려하다. 추천!

2. 누구와 함께?

- 가족과 함께 천천히 옛길을 걸어보자.

3. 가는 방법은?

-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 일원 / 문경버스정류장에서 문경새로 가는 버스 30분 간격

4. 감탄하는 점은?

- 드라마 촬영 현장, 녹음 우거진 옛길에서 맞이하는 시원한 바람.

5. 명성과 내실 관계는?

- 단체 여행객들이 많다.

6. 꼭 봐야할 장소는?

- 옛길 박물관, 드라마 촬영현장, 주흘관

7. 토박이들이 추천하는 먹거리는?

- 한우등심 ‘대흥식육점’, 고추장 삼겹살 ‘문경식당’, 옛날영양돌솥쌈밥, 진남매운탕, 삼겹살 ‘문경약돌돼지’

8. 홈페이지 주소는?

- https://www.gbmg.go.kr/tour/contents.do?mId=0101010100

9. 주변에 더 볼거리는?

- 옛길박물관, 문경자연생태박물관, 문경도자기박물관, 문경석탄박물관

10. 총평 및 당부사항

- 문경새재는 접근이 쉽지는 않지만 빼어난 산세를 자랑하는 곳이다. 드라마세트장 관람을 포함하여 한나절 여름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우거진 녹음과 계곡이 있는 곳이다.

글·사진 윤경민 여행전문 프리랜서 기자 vieniame2017@gmail.com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