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12701 0032018071246312701 08 0801001 5.18.11-RELEASE 3 연합뉴스 0

한국 AI스피커 시장 급성장…"올해 '세계 톱5' 전망"

글자크기

연말 점유율 3% 예상…통신사 주도로 영역 확장

연합뉴스

KT '기가지니2' 출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한국의 스마트(AI) 스피커 시장이 급성장을 거듭하며 올해 세계 5위권에 진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 스피커 설치 대수는 올해 말까지 1억대에 이를 전망이다. 이는 작년 말보다 2.5배 늘어난 규모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64%의 점유율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고, 중국(10%), 영국(8%), 독일(6%)이 뒤를 이을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미국의 점유율이 9%포인트(73→64%) 줄어들고, 영국과 독일도 2%포인트씩 감소하는 반면 중국은 3%에서 10%로 3배 이상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3%의 점유율(약 300만대)로 캐나다를 밀어내고 처음으로 5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은 이미 올해 1분기 스마트 스피커 판매량에서 세계 3위에 올랐다. 1분기 한국의 스마트 스피커 판매 점유율은 8.1%로 미국(45.6%)과 중국(20.0%) 다음이었다.

카날리스는 "스마트 스피커는 이미 미국에서 일반화됐다"며 "중국의 경우 초기 시장이지만 잠자는 거인과 같다. 알리바바와 샤오미 같은 거대 기업이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2018년 스마트 스피커 국가별 시장 점유율 예상치 [자료 카날리스]



제품별로 보면 아마존 에코가 50% 이상을 차지하고, 구글 홈은 30%, 애플 홈팟은 4%에 그칠 것으로 분석됐다.

국내 시장은 SK텔레콤[017670] '누구'와 KT '기가지니'가 주도하는 가운데 네이버가 추격하는 구도다.

국내 업체들은 최근 스마트홈 외에 호텔, 편의점 등으로 AI 스피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KT는 지난 1일 문을 연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에 '기가지니'를 이용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SK텔레콤도 이르면 이달 말 비스타 워커힐 호텔 객실에 '누구'를 적용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AI 적용한 '누구 캔들'로 편안한 숙면을…



양사는 외부 개발자가 자유롭게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방형 플랫폼도 선보였다. KT는 이달 초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에 개방형 '기가지니' 시험공간을 열었고, SK텔레콤은 최근 오픈 플랫폼 시범 버전을 공개한 데 이어 10월 정식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러한 흐름은 세계적 추세와 맥을 같이 한다. 아마존과 구글은 스마트홈을 넘어 호텔, 사무실, 체육관 등 다양한 상황에 스마트 스피커를 적용하고 있다.

카날리스는 스마트 스피커 시장이 영역 확대에 힘입어 2020년에는 2억2천5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