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12461 1092018071246312461 01 0101001 5.18.7-RELEASE 109 KBS 46370386

“시체 가라앉히는 것도 장례”…기무사, ‘세월호 수장’ 靑 보고

글자크기

[앵커]

세월호 참사 당시 국군 기무사령부가 유족을 사찰하고, 실종자 구조 활동도 서둘러 끝내는 방안을 수립했었다고 최근 전해드렸는데요.

KBS가 입수한 기무사의 문건들을 보면 이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기무사가 세월호 선체 인양 반대 여론을 조성하고, 희생자들을 '수장'시키는 방안까지 청와대에 제안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실종자 수색이 답보 상태에 빠진 2014년 6월 3일,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입니다.

세월호 선체가 인양되면 정부에 대한 비난이 증가할 걸 우려합니다.

"정부가 발표한 탑승자와 인양 후 실제 탑승자 수가 다를 수 있다", 또 "침몰 이후 희생자가 상당기간 생존했다는 흔적이 발견될 수 있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습니다.

인양 반대 여론을 키우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도 거론됩니다.

실종자 가족들에게 인양이 불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확산시키고 전문가 인터뷰와 기고를 통해 인양의 비현실성을 홍보한다는 겁니다.

인양 비용만 최소 2천억 원, 기간도 6개월 이상 길어질 거라는 내용을 제시했습니다.

특히 6월 7일에는 BH, 즉 청와대에 '해상 추모공원 조성'을 제언했다고 적시했습니다.

1941년 진주만 공습으로 침몰한 미 해군 전함 애리조나호 기념관을 예로 들었습니다.

"시체를 바다에 흘려보내거나 가라앉히는 수장(水葬)은 오랜 장례법 중 하나"라고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기무사의 이런 주장은 故 김영한 민정수석이 남긴 비망록 내용과도 맥이 닿는 대목입니다.

[김경진/당시 국민의당 의원/2016년 12월7일 : "'시신 인양을 했을 경우에는 정부 책임과 부담으로 돌아온다'라는 얘기를 당시 김기춘 비서실장, 증인께서 했고..."]

[김기춘/前 청와대 비서실장 : "저는 그렇게 얘기한 일이 없습니다."]

정권의 부담 덜기에 적극 나선 기무사의 이런 문건 작성은 엄연히 직무 범위를 넘어서는 것입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황현택기자 (news1@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