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12357 0022018071246312357 04 0401001 5.18.11-RELEASE 2 중앙일보 21385627

코치와 소년 3명 무국적 난민…초대 받은 월드컵 결승전 못가

글자크기
중앙일보

태국 치앙라이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가 17일간의 '동굴 드라마'를 기적 같은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했다. 사진은 동굴에 갇혔을 당시 엑까뽄 코치. [태국 네이비실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태국 치앙라이 탐루엉 동굴에서 17일 동안 소년들을 지킨 유소년 축구팀 코치가 무국적 상태의 난민으로 밝혀졌다. 유소년 축구 클럽 '무 빠'(야생 멧돼지)의 창립자 놉빠랏 칸타봉 11일 현지 언론들을 통해 엑까뽄 찬따웡(25) 코치와 일부 선수가 무국적 상태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엑까뽄 코치는 미얀마 출신이다. 하지만 어린 시절 미얀마 고향 마을에 감염병이 돌면서 고아가 됐고 10살 때부터 사원에 들어가 수도승 생활을 했다. 그가 태국에 오게 된 것은 태국 치앙라이에 사는 할머니의 병환 소식을 들었기 때문이다. 엑까뽄 코치는 사원에서 나와 할머니가 있는 치앙라이로 왔다. 그리고 이곳에서 유소년 축구팀 코치 일을 시작했다.

영국 구조 전문가들이 동굴 안에서 이들을 처음 발견했을 당시 영어 통역을 했던 아둔 삼온과 마크, 티로 등 3명의 소년 역시 무국적 상태라고 한다. 영어 통역으로 유명해진 아둔 역시 미얀마 출생이다. 아둔의 부모는 마약과 인신매매 등 범죄와 소수민족 분쟁이 끊이지 않는 미얀마 북동부에서 아들을 키우고 싶지 않다는 결정을 내렸고 이에 국경을 넘었다.

중앙일보

구조된 이후 병원에서 동굴병 치료 중인 축구팀 소년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무국적자는 국제축구연맹(FIFA)으로부터 2018 러시아월드컵 결승전 초대를 받았지만 갈 수가 없다. 정식 여권이 없어 해외여행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역시 초대를 받은 맨유 구장도 마찬가지다.

놉빠랏은 "국적을 갖는 것이 소년들의 가장 큰 희망이다. 프로축구 선수가 될 수도 없기 때문"이라며 "이들이 국적을 갖도록 하는 절차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태국 북부는 미얀마, 캄보디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어 소수민족 탄압이나 내전을 피해 국경을 넘어온 난민이 많다. 유엔 난민기구에 따르면 태국 내 난민 수는 48만명에 이른다. 이들이 원하는 것은 난민 지위 또는 태국 국적이지만 이를 얻는 것은 쉽은 상황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