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12302 0562018071246312302 02 0201001 5.18.7-RELEASE 56 세계일보 0

[단독] 부산대 학생들 집단 결핵감염 확인…150명 역학조사

글자크기

[스토리세계-부끄러운 결핵 1위①]부산대 재학생들 결핵 판정

세계일보

부산대 학생들이 결핵에 집단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3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20여명의 학생들이 잠복결핵 양성 판정을 받았다.

10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부산대 학생 A씨가 최초로 결핵 양성 판정을 받은 후 지난 3월과 4월에도 결핵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이 발견됐다. 이후 역학조사를 통해 재학생 20여명이 결핵 잠복 판정을 받았다.

잇따라 결핵이 발생하자 보건당국은 주변 재학생 150여명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보건당국은 지난해 12월 최초 결핵 환자가 나온 이후 환자와 같이 있었던 주변 인물들에 대한 접촉자 150여명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대부분 A씨와 함께 수업을 들은 학생들이나 주변 지인들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역학 조사를 통해 지난 3월과 4월 총 2명의 확진자를 추가로 발견했다. 또 잠복결핵 감염검사를 통해 150명 중 20여명의 잠복결핵 양성 환자를 발견했다.

현재 보건당국은 결핵 확정 판정을 받은 학생들의 치료에 집중하는 한편, 잠복결핵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예방약 등을 처방하고 있다.

부산대 결핵 환자 발생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4년 부산대에서는 14명의 결핵 환자가 발생했고, 서울과학기술대에서는 9명이 결핵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대학가가 집단 결핵으로 비상이 걸렸다.

세계일보

일반적으로 결핵은 열악한 생활환경에서 비롯돼 후진국 병으로 알려져있다. 우리나라는 인구 10만 명당 결핵환자가 77명에 달한다. 인구 10만명 당 발생률이 OECD 평균의 8배로, OECD에서 가장 높다. 즉 OECD 1위국이다.

이번 부산대 결핵 발생처럼 대학가에서 결핵이 잇따르는 것은 같은 공간에서 함께 활동하는 집단생활을 하면 결핵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환자와 오랜 시간 머무는 것이 가장 큰 위험 요인이기 때문에 학교나 군대 등 집단 생활을 하는 곳에서 취약하다.

또 결핵은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며 기침, 객담, 발열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대부분의 환자나 환자의 주변인들이 초기에 감기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아 정확한 검사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

질병관리본부 한 관계자는 “부산대 결핵에 대해서는 지난해 12월 발병 이후 확진자 주변인들에 대한 조사를 마친 후 결핵 확정 판정을 받은 학생들의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며 “잠복결핵 양성 판정을 받은 학생들의 경우 예방약을 처방하고, 부작용으로 예방약을 먹지 못하는 경우에는 1년간 추적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2주 이상 기침이 계속되면 결핵을 의심하고 검진을 받아야한다”며 “평소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 손수건, 옷소매 등으로 입과 코를 가리는 기침예절도 잘 지켜야한다”고 당부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 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