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12105 1022018071246312105 05 0506003 5.18.7-RELEASE 102 인터풋볼 0

[WC POINT] '사상 첫 결승' 크로아티아, 우승까지 이제 한 걸음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크로아티아의 질주가 멈출 줄 모른다. 사상 첫 결승행까지 이끌어냈다.

크로아티아는 12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크로아티아와의 준결승전에서 연장 혈투끝에 2-1로 승리했다.

잉글랜드는 케인과 스털링이 최전방에 나섰다. 중원은 영, 알리, 린가드, 헨더슨, 트리피어가 맡았고 맥과이어, 스톤스, 워커가 3백에 배치됐다. 골문은 픽포드가 지켰다.

이에 맞서 크로아티아는 만주키치가 원톱에 섰다. 중원은 페리시치, 브로조비치, 라키티치, 모드리치, 레비치가 맡았고 포백은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르살리코가 맡았다. 골문은 수바시치가 지켰다.

전반 4분 만에 잉글랜드가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패널티박스 앞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었고, 키커로 나선 트리피어가 침착하게 골문 구석을 꿰뚫었다. 이번 월드컵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수바시치도 막을 수 없는 궤적이었다.

연장 혈투를 두 번이나 치른 크로아티아는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후반전이 시작됐고, 벼랑 끝에 서있던 크로아티아가 힘을 내기 시작했다. 후반 24분 페리시치가 측면에서 기습 슈팅을 시도했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어진 연장전에서 크로아티아는 만주키치의 결승골에 힘입어 사상 첫 월드컵 결승 무대를 밟게 됐다. 이제 상대는 '우승 후보' 프랑스다. 사상 첫 결승 무대 진출을 넘어 월드컵 우승까지 단 한 경기만 남게 됐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